본문 바로가기

근로자 평균월급 264만원, 상위 1%는 1,835만원…평균치의 7배

온라인 중앙일보 2015.09.07 19:45
사진=중앙일보 DB






근로자 평균월급 264만원, 상위 1%는 1,835만원

 

우리나라 월급쟁이의 작년 평균 연봉이 3천172만원, 월급으로 따지면 264만원이라는 분석 결과가 나왔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새정치민주연합 윤호중 의원은 7일 한국납세자연맹과 함께 근로소득자 1,618만 7,647명의 지난해 연말정산 자료를 분석해 이같이 밝혔다.



국세청이 윤 의원에게 제출한 이번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전체 근로소득자의 평균 소득은 3,172만 4,658원으로, 월평균 264만원을 조금 넘었다.



소득 상위 1% 계층의 연봉은 평균치의 약 7배에 달했다. 178,830명인 상위 1% 월급쟁이의 평균 연봉은 2억2,020만원, 월급으로 따지면 1,835만원 수준이었고



상위 1% 계층에서 연봉이 가장 적은 사람도 매월 1천125만원을 벌었다.



상위 0.1%로 범위를 좁히면 이들의 평균 연봉은 3억5천만원이고, 연봉이 10억원을 넘는 상위 0.01%의 '슈퍼리치'는 1,868명이다.



연봉 6,700만원 이상이 상위 10%에 포함됐고, 연봉 8,500만원 이상이 상위 5%에 해당했다.



반면, 전체 평균에 미치지 못하는 연봉을 받는 근로자는 1,022만 5,454명으로 집계, 전체 근로자의 약 63%가 여기에 해당됐다.



윤 의원은 "평균 소득 산출에 연봉이 100억을 넘는 슈퍼리치까지 포함된 만큼 일반 국민의 평균 연봉은 3,172만원(월 264만원)보다 적은 것으로 봐야 한다"고 말했다.



윤 의원은 이어 "평균 연봉에도 미치지 못하는 월급으로 생활하는 근로자가 1천만명을 넘는다"며 "소득세율 최고구간을 세분화하고, 현행 38%인 최고세율도 끌어올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근로자 평균월급 264만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