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 해군 13년만에 일본 행사 간다

중앙일보 2015.09.07 17:51
한국 해군이 다음달 18일 일본 요코스카 일대에서 열리는 국제관함식에 한국형 구축함인 대조영함(KDX-Ⅱ·4500t)을 파견키로 했다고 국방부 당국자가 말했다. 국제관함식은 해상에서 함정들이 실시하는 사열행사 및 함정 공개행사로 각 국의 해군력을 과시하고 참가국 해군간에 우의를 다시는 기회다.



국방부는 당국자는 “지난 5월 아시아안보대화에서 한·일 국방장관회담 당시 합의에 따라 일본이 주최하는 관함식에 우리 함정이 참가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일본이 주최하는 관함식에 한국 해군이 참여하는 건 2002년 이후 13년만이다. 당시에는 대조영함보다 한단계 낮은 KDX-Ⅰ급인 광개토대왕함(3500t급)이 갔었다.



반면 일본은 우리 해군이 개최한 국제관함식에 1998년과 2008년 참가, 각각 7000t급 이지스 구축함과 4500t급 구축함을 보냈다.

이번 관함식에는 미국과 호주·인도·프랑스 등도 초청을 받아 참여할 것으로 보인다.



2003년 건조된 대조영함은 길이 149.5m, 폭 17.4m로 최대 29노트(54㎞)의 속력을 낼 수 있다. 근접방어무기체계(CIWS)와 대함·대공 유도탄, 어뢰 등을 장착하고 2대의 헬기 탑재와 함께 화생방 방호체계까지 갖춘 최신예 전투함이다. 특히 대조영함을 비롯해 같은 급인 KDX-Ⅱ 함정들은 소말리아 해역에서 해적 퇴치 활동에도 참여하며 능력을 과시한 바 있다.



한편, 대조영함은 일본 관함식 참가 뒤엔 일본 해군과 수색·구조훈련(SAREX)도 진행할 예정이다. 1999년 시작된 SAREX훈련은 해상에서 선박 재난 상황을 가정한 인도적 수색구조 훈련으로 격년제로 실지되고 있다.



정용수 기자 nkys@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