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재현 CJ 회장 10일 상고심 선고

중앙일보 2015.09.07 11:37
이재현(55) CJ그룹 회장에 대한 대법원 선고가 10일 열린다.



대법원 2부(주심 김창석 대법관)는 “이 회장에 대한 상고심을 10일 오전 10시 15분 선고하기로 했다”고 7일 밝혔다.



이 회장은 1990년대 중ㆍ후반 조성한 수천억원대 비자금을 운용하면서 조세포탈ㆍ횡령ㆍ배임 등을 저지른 혐의로 2013년 7월 구속기소됐다. 만성 신부전증이 있던 이 회장은 1심 재판 중이던 2013년 8월 구속집행정지 결정을 받아 부인의 신장을 이식받았다.



1심에서 징역 4년의 실형을 선고받은 이 회장은 항소심에서 배임 등 일부 혐의에 대한 무죄를 판단을 받았지만 탈세 등의 혐의로 징역 3년을 선고받았다. 상고 후 이 회장은 지난해 9월부터 신장 이식 후유증 등을 이유로 구속집행정지 기간을 연장해가며 재판을 받아왔다.



임장혁 기자 im.janghyu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