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남경필 "개헌 하려면 신뢰 필요, 그러려면 협력해야"

중앙일보 2015.09.07 10:59
최근 원희룡 제주지사와 ‘상생협력협약’을 체결한 남경필 경기지사는 6일 “개헌을 위해선 국민들의 신뢰가 필요하고 여야가 협력하는 모습을 보일 때 신뢰를 얻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날 한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해서다.



남 지사는 원 지사와의 협약에 대해 ‘협치’란 평가가 나오고, 경기도에서 여야간 연정이 이뤄지고 있는 점을 강조하며 “협력하는 정치를 통해 실제 성과가 나오고 경제가 좋아지면 국민들은 좋다고 느낀다”고 강조했다.



남 지사는 잦아들고 있는 개헌과 관련, ‘내년 총선 이후 개헌 논의가 가능할 것이라 보느냐’는 질문에 “개헌의 방향은 권력분산이다. 이를 위해 국민의 신뢰를 얻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권력분산으로 개헌을 하다 보면 행정부와 대통령의 권한을 국회로 가져오는 게 되는데 지금처럼 국회가 국민으로부터 신뢰받지 못하면 국민들이 개헌에 동의하지 않는다”며 “그래서 국민 신뢰를 얻는게 우선이다. 그것을 위해 여야가 협력하는 모습을 보이고 실제로 그런 정치를 보여주면 국민들이 좋아하고, 그래야 자연스게 개헌이 가능해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경기도의 연정이 그 중 하나”라며 “연정을 통해 경기도처럼 싸우지 않고 협력하는 정치를 해서 실제 성과가 나오고 경제가 좋아지고 삶이 좋아진다고 국민들이 느끼시면, ‘저걸 위해서라도 제도를 바꿔야 한다’고 하실 거다. 그렇게 신뢰를 얻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가영 기자 ideal@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