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인제 “파업은 핵폭탄처럼 함부로 써서는 안되는 무기”

중앙일보 2015.09.07 10:37
새누리당 이인제 최고위원은 7일 “파업은 오늘날 정말 함부로 써서는 안되는 무기”라며 “금호타이어에서 이 시점에 무모한 파업이 (왜) 계속되고 있는지 안타깝다”고 말했다.



이 최고위원은 이날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금호타이어 노조가 자기 회사의 경영상태를 고려하면서 독자적으로 이런 결정을 내리고 있는지 의문”이라며 “다른 의도로, 다른 쪽에서 영향을 받아 이런 파업을 하고 있다면 저는 금호타이어 노조가 지금이라도 독자성을 회복하고 독자적인 판단으로 합리적인 결정을 해서 노와 사가 손을 잡고 어려운 국면을 헤쳐 나가주기를 바란다”며 이같이 말했다.



금호타이어 노조는 내년 임금 인상률, 임금피크제 도입, 성과급 지급 등을 두고 사측과 협상을 벌이다 이견을 좁히지 못하자 지난달 17일 전면 파업에 들어갔다. 사측은 전면파업에 맞서 지난 6일 직장폐쇄를 결정했다.



이 최고위원은 “금호타이어는 다른 타이어회사보다 경영사정이 매우 악화돼있고 어렵다는 것이 객관적인 사실”이라며 “지금 노동시장 개혁을 추진하고 있는 상황에서 객관적으로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무모한 파업이 더이상 확대돼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 최고위원은 파업을 핵무기에 비유하며 “(핵폭탄은) 군사적인 목적 이외에 퍼지면 무차별적으로 모든 것을 살상하고 초토화시킨다”며 “한 기업의 파업은 그 안에서만 문제가 되는 것이 아니라 다른 수많은 협력기업들을 고통속으로 몰아넣고 지역경제를 수렁 속으로 빠뜨린다. 국민경제에도 치명적인 타격을 가한다”고 말했다.



이 최고위원은 “노동조합은 노동 조합원들의 봉사 조직 아닌가. 어떻게 함부로 파업을 결정할 수 있느냐”며 “영국이나 미국같은 곳에서는 파업의 사전적인 절차, 사후적인 책임을 엄격하게 개혁해서 사실상 파업이 불가능하게 만들어놨다”고 덧붙였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