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마데우스 조, 한국계 미국인 캐릭터 첫 등장

온라인 중앙일보 2015.09.07 10:09




아마데우스 조가 마블의 새 헐크로 선정됐다는 소식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4일(현지 시각) 마블엔터테인먼트의 새 만화책 '토탈리 어썸 헐크'의 주인공 헐크로 한국계 미국인인 아마데우스 조가 선택됐다.



아마데우스 조는 마블 유니버스에서 주역으로 처음 등장하는 한국계 미국인으로, 지난 2006년 처음 만화책에 등장해서 줄곧 헐크를 돕는 역할을 맡았다.



아마데우스 조는 다른 마블 히어로들에게 지지 않을 만큼 명석한 두뇌를 지닌 천재 캐릭터다.



아마데우스 조의 헐크에 대해 마블 코믹스의 편집장인 알렉스 알론소는 "아마데우스 조의 헐크는 과거의 헐크처럼 고민이 많지 않고 깃털처럼 가벼운 스타일로, 모든 순간을 사랑하는 캐릭터"라고 설명했다.



한편 아마데우스가 조가 헐크로 등장하는 시리즈는 오는 12월 개봉예정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사진=마블]



아마데우스 조, 김수현, 한국계 히어로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