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눈시울 붉힌 박 대통령 “이런 장병 안 돌보면 누가 충성하나”

중앙일보 2015.09.07 01:53 종합 8면 지면보기
“부상 장병 국가가 끝까지 책임” 박근혜 대통령이 6일 북한의 목함지뢰 도발로 부상을 당해 국군수도병원에서 입원 치료 중인 김정원 하사(오른쪽)를 찾아 위로하고 있다. 김 하사는 박 대통령에게 ‘전진’이라는 구호와 함께 거수경례를 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부상 장병들의 치료비와 관련해 “ 국가가 끝까지 책임을 져야 한다”고 말했다. 왼쪽은 한민구 국방부 장관. [사진 청와대]



하재헌 하사 찾아 국가 책임 밝혀
“진료비 얘기는 있을 수 없는 일”
김정원 하사에게도 금일봉 전달

박근혜 대통령은 6일 “애국심으로 나라를 지키다가 다쳤는데 병원 진료비 얘기가 나온다는 자체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마땅히 국가가 끝까지 책임을 져야 한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후 북한의 목함지뢰 도발로 부상당해 분당서울대병원에 입원한 하재헌(21) 하사를 찾아 “하 하사가 바라는 대로 군에 복귀해 계속 복무할 수 있도록 조치를 취해 놓을 테니 걱정하지 말고 치료에 전념하기 바란다”며 이같이 밝혔다.



 두 다리가 잘린 하 하사는 부상 정도가 심해 민간병원에서 치료를 받아 왔다. 현행법은 민간병원에서 치료받을 경우 공무상 요양비 지급기간을 최장 30일로 제한하고 있다. 논란이 일자 국방부는 5일 “하 하사의 치료비를 전액 부담하겠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하 하사의 부상 정도를 보곤 눈시울을 붉혔다고 한다. 청와대 관계자는 "두 다리에 부상을 입은 하 하사를 보고 박 대통령은 담대하게 웃으려 했지만 이내 눈물이 고였다”고 전했다.



 박 대통령은 배석한 한민구 국방부 장관에게 “이런 충성심 있는 장병들을 국가가 돌보지 않으면 아무도 나라에 충성과 헌신을 하지 않을 것”이라고도 했다. 박 대통령은 병실에 걸린 하 하사의 군복을 보고 “하 하사의 애국심과 충성심을 단적으로 보여 주는 것 같아 참 가슴이 뭉클하다”며 “인생의 소중한 시기에 이런 부상을 당해 참 가슴 아프다”고 말했다. 이어 하 하사에게 금일봉을 전달하며 “마음이니까…. 얼굴이 참 환하고 건강해 보여서 마음 놓고 가게 됐다”고 했다.



 박 대통령은 이어 김정원(23) 하사가 입원한 국군통합병원도 찾았다. 박 대통령은 김 하사에게 “직접 만나 보니 표정도 밝아 한결 마음이 더 놓인다”며 “수술해서 깨어나자마자 동료부터 먼저 챙기고, 또 평생 군에 남겠다는 군인정신으로 많은 국민에게 큰 감동을 주었다”고 격려했다. 그러면서 “치료를 완전하게 마칠 때까지 정부가 책임지고 모든 지원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김 하사에게도 치료 후 군 복무가 가능하도록 하겠다고 약속하고 금일봉을 전달했다.



박 대통령의 부상장병 위문에는 이병기 대통령비서실장과 한 장관, 김요환 육군참모총장, 주철기 청와대 외교안보수석 등이 수행했다.



신용호 기자 nova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