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식인박테리아 걸리면 팔과 다리에 통증 온 뒤 괴사로 이어져 '끔찍'

온라인 중앙일보 2015.09.03 23:01
‘식인박테리아’ [사진 중앙포토DB]


'식인 박테리아'



식인박테리아 걸리면 팔과 다리에 통증온 뒤 괴사로 이어져 '끔찍'



일본에서 식인박테리아 비상이 걸렸다.



일본 산케이 신문은 3일 일본 국립감염증 연구소 통계를 바탕으로 식인박테리아 감염자가 지난달 23일 291명에 달하는 등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고 보도했다. 이는 지난해 연 273명 기록을 훌쩍 뛰어넘는다. 일본에서 조사를 처음 조사를 시작한 1999년 이후 사상 최대다. 사망자는 올해 6월까지 71명에 달한다.



식인박테리아는 '급성 전격성형 용혈성 연쇄상 감염증'이라는 용어로도 불린다. 식인박테리아는 1987년 미국서 처음 보고됐으며 주로 노인에게 많이 나타난다. 식인박테리아에 감염되면 혈압 저하 등의 쇼크 증세가 갑자기 나타나면서 팔다리에 통증이나 부기가 생긴다. 세균이 급격히 증식하고 근육이나 근막을 괴사시킨다. 독소가 온몸에 퍼지며 장기 부전을 일으키기도 한다.



전문가들에 따르면 이 식인박테리아 세균은 식중독균인 장염 비브리오와 동류인 '비브리오 브루니피카스'로 어패류 등을 날것으로 먹으면 감염된다. 특히 식인박테리아는 간경변 등 간 질환을 앓고 있는 사람들에게 치명적인 것으로 밝혀졌다. 식인박테리아균에 감염되면 며칠 내 팔과 다리에 심한 통증을 수반한 괴사 증상을 일으킬 수 있다고 경고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손과 발에 붉은 빛을 동반한 통증이 오면 신속히 응급기관에 가도록 권고하고 있다.



미국에서도 식인박테리아로 인해 10대 청소년이 다리를 절단하는 일이 벌어지기도 했다. 플로리다 중부에 사는 네이든 둘리라는 10대 남성은 오토바이를 타다 넘어져 다리에 상처를 입으며 피부 조직을 갉아먹는 육식성 박테리아에 감염됐다. 이후 다리가 부어오르는 것을 본 의사는 추가감염을 막기 위해 다리를 절단했다.



이같은 특징에도 불구하고 식인박테리아에 대한 연구는 초보적 수준이다. 아직까지 항생제 개발이 되지 않고 있으며 특정한 감염 경로 역시 확실하게 밝혀지지 않고 있다.



‘식인박테리아’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식인박테리아’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