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비정상회담’ 다니엘 '썰전' 게스트 출연, 독일 메르켈 총리에 대해 토론… '화들짝'

온라인 중앙일보 2015.09.03 18:49
`썰전` 다니엘 [사진 JTBC]




 

‘비정상회담’ 다니엘 '썰전' 게스트 출연, 독일 메르켈 총리에 대해 토론… '화들짝'



‘썰전’에 ‘비정상회담’에서 독일 대표로 활약하고 있는 다니엘린데만이 특별 게스트로 출연한다.



9월3일 방송될 JTBC 이슈 리뷰 토크쇼 ‘썰전’에서는 ‘비정상회담’ 독일 대표 다니엘린데만이 특별 게스트로 출연해 토론을 벌인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다니엘은 김구라, 이철희 그리고 일일 패널로 참여하는 새누리당 김성태 의원과 함께 최근 그리스 부채 논란과 난민 문제 등으로 ‘세계뉴스의 중심’에 선 독일 메르켈 총리에 대해 이야기했다.



평소 ‘비정상회담’에서 진중한 토론 모습을 선보여온 다니엘은 ‘썰전’에서도 기존 출연진 못지않은 입담과 배경지식을 선보여 출연진들을 놀라게 했다고 한다.



특히 다니엘을 처음 만난 김성태 의원은 “완벽하게 한국어를 구사하면서도 표현과 내용 역시 너무 좋다”며 감탄했다는 후문이 있다.



또한 다니엘은 “평소 통인시장을 즐겨 간다”며, 김성태 의원에게 “박근혜 대통령께 통인시장 한 번 오시라고 전해 달라. 거기 기름떡볶이가 굉장히 맛있다”고 말했다. 이에 김성태 의원은 “나중에 연락처 달라. 박 대통령 가실 때 연락드리겠다”고 말해 웃음을 선사하기도 했다.



‘썰전’은 3일 오후 11시에 방송되며, 다니엘과 일일 패널 새누리당 김성태 의원이 이철희 소장과 함께 ‘정종섭 행자부 장관 건배사 논란’, ‘박 대통령의 중국 열병식 참가’ 등 최신 이슈에 대해 열띤 토론을 벌일 예정이다.



‘썰전 다니엘’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썰전 다니엘’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