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한·하나·KB금융 회장, 연봉 30% 반납…연봉의 30%면 얼마?

온라인 중앙일보 2015.09.03 17:16
신한·하나·KB 회장, 연봉 30% 반납


'신한·하나·KB 회장, 연봉 30% 반납'



신한·하나·KB금융 회장 연봉 30% 반납…청년일자리 창출 위해



한동우 신한금융그룹 회장과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 윤종규 KB금융그룹 회장이 각자 연봉의 30%를 반납하기로 했다고 3일 밝혔다.



신한·하나·KB금융그룹은 국내 3대 금융지주 회사다. 이들 3대 금융지주 회장은 3일 "최고 경영자로서 책임을 다하는 솔선수범의 자세로 이번 달부터 보수의 30%를 반납하기로 결의했다"고 밝혔다.





참고로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은 지난해 17억 3700만원의 연봉을 받았다. 또 한동우 회장은 지난해 12억 3300만 원을 받았다. KB 윤종규 회장의 연봉은 알려지지 않았다.



자본시장법 규정에 따라 연간 총보가 5억원 미만이면 공개 대상이 아니다.



이번 보수 반납 결의는 전날인 지난 2일 3대 금융지주 회장 조찬 회동에서 논의돼 전격적으로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연봉 삭감은 "청년 일자리 창출, 경제 활성화 등 기업의 사회적 책임에 동참하기 위해서"라고 설명했다.



각 금융그룹 회장뿐만 아니라 그룹과 산하 계열사 전무(부행장보) 이상 경영진도 동참할 계획이다. 다만 반납 비율은 계열사별로 논의해 정하기로 했다.



3대 금융그룹은 연봉 반납으로 마련된 재원은 신규 채용 확대에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3대 금융지주 회장의 연봉 반납 결의는 삼성과 현대, LG 등 재벌기업 총수나 고액 연봉 임원들에게도 상당한 압박이 될 것으로 보인다.



'신한·하나·KB 회장, 연봉 30% 반납'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사진 중앙포토]

'신한·하나·KB 회장, 연봉 30% 반납'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