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플랜코리아, 캄보디아서 중학교 건립 완공식 개최

온라인 중앙일보 2015.09.03 16:09



사각지대에 놓인 취약 아동을 위한 아동친화적인 교육환경 개선

국제구호기구NGO인 플랜코리아는 최근 캄보디아 청소년들을 위한 중학교 건립지원 사업을 마무리하고 학교 완공식을 가졌다고 3일 밝혔다.



플랜코리아에 따르면 이번에 건립된 학교는 캄보디아씨엠립 주, 반테이스레이 지역 룬타엑 마을에 있는 룬타엑 종합학교다. 이 지역은 그동안 중학교가 부족해 상급학교 진학률이 상대적으로 낮았던 곳으로, 이번 중학교 건립으로 인해 지역의 진학률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룬타액 종합학교는 올해 1월 현대자동차 대학생 봉사단 해피무브 학생들이 직접 현장을 찾아 공사에 참여했던 학교이기도 하다. 룬타액 종합학교는 플랜코리아의 지원과 이 같은 봉사활동에 힘입어 최근 6개의 교실과 다양한 기자재, 화장실 6칸 및 식수시설을 갖춘 학교가 됐다.



룬타액 학교의 완공으로 인근 마을 350여 명의 중학생을 비롯해 학교 교사들이 직접적인 혜택을 받게 됐다. 또한 학교 내 화장실 및 식수시설 설치 등을 통해 학생 및 지역주민위생환경과 건강개선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룬타엑 종합학교 건립지원 외에도 플랜코리아는 최근 앙코르 춤 지역에 프라삭코울 학교의 도서관 완공식도 가졌다. 프라삭코울 학교 도서관은 현대자동차의 지원으로 완공되었으며, 올해 1월 현대자동차 대학생 봉사단 해피무브봉사단 학생들이봉사활동에 참여했었다.



플랜코리아 관계자는 “이번 중학교 건립 지원 프로젝트는 ‘모든 아동, 특히 사각지대에 놓인 취약 아동이 아동친화적인 교육환경과 기본적인 권리를 보장받고 올바른 양육 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해야한다’는 플랜의 목표에 따라 지원된 것”이라며 “이번에 설립된 학교와 도서관에서 학생들이 자신의 꿈을 펼쳐갈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플랜코리아는 78년 이상의 역사를 가진 국제 NGO 플랜의 한국위원회로 개발도상국 아이들을 위한 문화교류사업, 환경개선사업, 의료?보건사업, 교육사업, 생계유지 사업 등을 펼치고 있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