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중국 열병식 '항모 킬러' 둥펑-26 공개…美 괌기지 타격할 수 있는 '괌 킬러'

온라인 중앙일보 2015.09.03 15:28


중국 열병식




중국 열병식 어떻게 진행되나 [사진 중앙포토/일러스트 박용석]




중국 열병식 어떻게 진행되나 [사진 중앙포토]




중국 열병식 [CCTV 캡처]


'중국 열병식'



중국이 열병식에 최첨단 무기를 공개하며 군사력을 전 세계에 과시했다.



3일 중국은 베이징(北京) 도심과 톈안먼(天安門) 광장에서 진행한 항일전쟁 승리 70주년 기념대회 열병식에서 최첨단 무기를 최초 공개했다.



열병식에 참가한 27개 장비부대는 미사일과 탱크, 전차, 대포 등 40여 종, 500여 개 무기장비를 선보였다.



이들 무기는 전부 중국산이며 84%가 이번에 처음으로 외부에 모습을 드러냈다.특히 이날 비상한 관심을 모은 것은 중거리 탄도미사일(IRBM)인 '둥펑-21D'(DF-21D)와 '둥펑-26'(DF-26)이다. 두 미사일 모두 이번에 첫선을 보였다.



사거리 900∼1천500㎞로 '항공모함 킬러'로 알려진 둥펑-21D는 2001년 중국 정부가 처음 배치 사실을 확인했지만, 그동안 공개되지 않다가 이번 행사에서 공개됐다.



둥펑-26은 사거리 3000~4000㎞로 태평양상의 미군 전략기지 괌도를 타격할 수 있어 '괌 킬러'라는 별명이 붙었다.



열병식 때 신무기를 선보여 많은 주목을 받는 전략미사일 부대(제2포병)는 이날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둥펑(東風·DF)-31A' 등 7종의 미사일 100여 기를 공개했다.



신형 ICBM인 둥펑 31A 사거리는 1만km로 미국 본토 대부분에 도달할 수 있으며 핵탄두를 운반할 수 있다. 중국은 2007년부터 이 미사일을 실전배치한 것으로 알려졌다.



차세대 핵전략 ICBM '둥펑(東風·DF)-31B'와 '둥펑(東風·DF)-41')은 공개되지 않았다.



공중에서는 전투기, 폭격기, 함재기, 해상초계기, 공중급유기 등 각종 군용기 200여 대가 위용을 자랑했다.



주력 전투기인 젠(殲)-10과, 젠-10A, 젠-11, 젠-15, 공중조기경보기 쿵징(空警)-200, 무장헬기 즈(直)-9, 즈-8 등이 등장한 것으로 관측된다.



'중국 열병식'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중국 열병식'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