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울대 역사 교수들 "정부가 교과서 서술 독점 안돼…자율성 보장이 우선"

온라인 중앙일보 2015.09.03 10:56
서울대 역사 교수들 [사진 중앙 포토]


'서울대 역사 교수들'



서울대 역사 교수들,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에 반발 "제작 자율성 보장해야"



서울대학교 역사관련 교수들이 2일 정부의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추진 움직임에 반발했다.



오수창 국사학과 교수 등 서울대 교수 2명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황우여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을 만나 한국사 교과서의 국정화에 반대한다는 내용의 의견서를 전달했다.



서울대 국사학과, 동양사학과, 서양사학과, 고고미술사학과, 역사교육과 등 5개 학과의 교수 34명은 의견서에서 "주변의 역사학자 중에서 역사(한국사) 교과서를 국정화하는 데 찬성하는 이는 찾아볼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지금 우리나라의 역사 교육에 필요한 것은 국정교과서로 제도를 바꾸는 것이 아니라 역사 교과서 제작의 자율성을 좀 더 널리 허용하는 일"이라고 설명했다.



또 역사(한국사) 교과서 서술을 정부가 독점하는 정책은 민주화와 산업화를 통해 오랜 고난 끝에 이룩한 오늘날 대한민국의 위상에 걸맞지 않다"며 "똑같은 역사교재로 전국의 학생들을 가르치는 일은 우리 사회의 역사적 상상력과 문화 창조 역량을 크게 위축시키고 민주주의는 물론, 경제발전에도 장애를 초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들은 현행 검정체제의 역사 교과서들이 서로 다른 내용으로 문제가 된다면 교육과정과 집필기준 등으로 바로잡으면 된다고 강조했다.



교육부는 이달 말까지 한국사 교과서의 국정화 전환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서울대 역사 교수들'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서울대 역사 교수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