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대 손자가 할머니 흉기 휘둘러 살해…"조울증 앓아" 진술

중앙일보 2015.09.03 10:05
20대 남성이 자신의 할머니에게 흉기를 휘둘러 살해하고 아버지를 크게 다치게 한 혐의로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3일 오전 6시15분쯤 서울 마포구 중동의 한 가정집에서 흉기를 휘둘러 할머니를 살해하고 아버지를 다치게 한 혐의(살인 등)로 김모(24)씨를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이날 미용실 가위로 할머니 A(81)씨의 목을 찔러 숨지게 했고 아버지 김모(55)씨의 얼굴을 다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아버지 김씨는 현재 생명에 지장은 없는 상태다. 경찰 조사에서 김씨는 평소 조울증을 앓아왔다고 진술했다. 경찰 관계자는 “김씨를 상대로 정확한 범행 경위와 동기를 조사하는 중”이라고 말했다.



김선미 기자 calli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