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황치열 "여자친구 양다리 걸친다 해도 나는 절규하지 않아"…그렇게 쿨해?

온라인 중앙일보 2015.09.03 10:02
라디오스타 황치열




라디오 스타 황치열


'라디오스타 황치열'



황치열, 나이트클럽에서 만난 여자 "매력적이지 않았다"



황치열이 자신만의 연애 철칙에 대해 전했다.황치열은 지난 2일 오후 방송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솔직한 입담을 뽐내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 잡았다.



황치열은 '라디오스타'에서 과거 무도회장 일화를 이야기했다. 황치열은 "무도회장에서 어떤 여성이 '남자친구와 헤어졌다'며 '그녀를 사랑해줘요'를 불러달라고 했다.



황치열은 이어 "그래서 노래를 불러줬다"며 "그 여성이 고맙다며 전화번호를 주고 갔다"고 말했다.



황치열의 말에 MC들은 "(그 여성에게) 접근해보지 그랬냐"고 물었다. 황치열은 "그 이야기를 듣고 났더니 매력적으로 느껴지지 않았다"며 "그날 헤어진 여성에게 작업하는 것도 상도에 어긋나지 않나"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라디오스타 황치열, 여자친구 고민 사연

양다리를 걸치고 있는 여자친구가 고민인 사연이 소개됐다.



황치열은 이같은 상황에 어떻게 하느냐는 MC들의 질문에 "저는 절규하지 않는다. 감정이 생겼어? 그래 알았다"라며 쿨하게 이별을 택한다고 전했다. 이에 MC 유세윤은 "항상 그런 식으로 안 차인 것 아니냐"고 돌직구를 던져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황치열은 "왜냐면 일단 그렇게 된 거 자체만으로 저에 대한 매력을 일단 상실했다는 뜻이라는 거 잖아요"고 설명했다.



황치열은 마음이 떠난 이는 묻지도 않고 '쿨하게 이별'한다고 설명해 눈길을 끌었다.



'라디오스타 황치열'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사진 중앙포토]

'라디오스타 황치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