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다우 1.82% 상승 마감 "지수가 오르는 이유가 경기 회복의 신호탄?"

온라인 중앙일보 2015.09.03 08:56
다우지수 1.82% 상승 마감. 옐런 fed 의장 [중앙포토]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다우 1.82% 상승 마감 "지수가 오르는 이유가 경기 회복의 신호탄?"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미국 경제 진단이 긍정적으로 나오며 다우지수가 상승 마감했다.



2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293.03포인트(1.82%) 오른 16,351.38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35.01포인트(1.83%) 상승한 1,948.86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13.87포인트(2.46%) 오른 4,749.98에 장을 마감했다.



이날 상승 출발한 지수는 장중 내내 상승 흐름을 이어갔다.



미국 생산성 지표가 호조를 보인 데다 Fed의 경제 진단도 긍정적으로 발표되며 지수 상승에 힘을 실었다.



이날 오전 발표된 미국의 생산성 수정치는 예비치보다 대폭 상향 조정됐다.



미 노동부는 올해 2분기 비농업부문 생산성 수정치가 예비치인 연율 1.3%(계절 조정치) 상승에서 3.3% 상승으로 수정됐다고 발표한 것이다. 2013년 4분기 이후 최대 상승률이다.



또 Fed는 경기 동향 보고서인 '베이지북'을 통해 지난 7월부터 8월 중순까지 미국 경제 성장 추세가 지속됐다고 진단했다.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Fed의 경제 진단이 예상보다 실망스럽다는 평가도 제기됐지만, 증시는 미국 경제가 성장세를 지속하고 있다는 점에 주목하며 강세 흐름을 이어갔다.



'다우 1.82% 상승 마감'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중앙포토]

'다우 1.82% 상승 마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