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홈플러스 새 주인에 MBK파트너스 유력

중앙일보 2015.09.03 00:06 경제 1면 지면보기
국내 2위 대형마트인 홈플러스가 국내 사모펀드인 MBK파트너스를 새 주인으로 맞게 됐다.


7조원에 우선협상대상자
국민연금과 제휴 덕 본 듯

 2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홈플러스 지분 100%를 소유하고 있는 영국 테스코와 매각주간사인 HSBC는 MBK파트너스를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하고 막바지 계약 조건 등을 조율 중이다.



 인수가는 약 60억 달러(약 7조850억원)로 국내 인수합병(M&A) 사상 최고액이다. 지금까지는 2007년 신한금융지주의 신한카드(옛 LG카드) 인수(6조6700억원)가 최고가였다. 양측은 이르면 4~5일 주식 양수도계약을 맺을 예정이다.



 MBK파트너스는 홈플러스 건을 놓고 글로벌 사모펀드인 콜버그크래비스로버츠(KKR)와 경쟁하며 국내자본 대 해외자본의 대결로 관심을 모았다. 이번 거래에 참여한 관계자는 “자금증빙확약서 항목에서 국민연금 등과 손잡은 MBK 측이 더 높은 점수를 받은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인수 후 최대 난관은 노조와의 소통이다. 홈플러스 노조는 사모펀드가 회사를 인수할 경우 강도 높은 구조조정 후 재매각이 뻔하다며 반발하고 있다.



이소아 기자 ls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