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백진희, 드라마 '내딸 금사월' 제작발표회에서 출사표…"케미 지켜봐달라"

온라인 중앙일보 2015.09.03 00:02
`내딸 금사월` 백진희




'내 딸 금사월' 백진희



'내딸 금사월' 백진희…"MBC와 합이 잘 맞아"



백진희가 본인이 주인공인 MBC 새 주말 드라마 '내 딸, 금사월' 제작발표회에 참석하였다.



백진희에게 "'왔다 장보리'의 김순옥 작가의 신작이다. 김순옥 작가의 전작에선 주인공은 장보리였지만 연민정을 위한 드라마라 할 만큼 악역에 비중이 상당 컸다. 이에 가려질 거라는 우려가 드는데 어떠한가?" 라는 질문이 있었다.



이에 백진희는 "연민정이라는 캐릭터가 대단하지만 그렇다고 장보리 자체가 사라지진 않았지 않나"며 되물은 뒤 "나는 엄마(전인화 분)와 케미에 대해서 캐릭터에 대해서 집중할 것이다"고 말했다.



백진희는 '내 딸, 금사월'에서 천재적 감각을 지닌 건축사 금사월 역으로 분하여 엄마 역할의 전인화와 모녀간의 스토리를 펼칠 예정이다.



'내 딸 금사월'은 인간 삶의 보금자리인 집에 대한 드라마로, 주인공 금사월(백진희 분)이 복수와 증오로 완전히 해체된 가정 위에 새롭게 꿈의 집을 짓는다는 내용의 드라마이다.



오는 5일(토)에 첫 방송이 시작된다.



'내 딸 금사월 백진희'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내 딸 금사월 백진희'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