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컬투쇼 황혜영 "쌍둥이 출산 후 20㎏ 저절로 빠져" 비키니 몸매 보니 헉

온라인 중앙일보 2015.09.03 00:01
‘컬투쇼 황혜영’ [쇼핑몰 아마이 캡처]




‘컬투쇼 황혜영’ [SBS '컬투쇼']


'컬튜쇼 황혜영'



컬투쇼에 출연한 황혜영이 출산 후 저절로 살이 빠졌다고 말한 가운데 수영복 몸매도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황혜영이 운영하는 여성 의류 쇼핑몰에는 비키니 사진이 다수 게재됐다. 황혜영은 직접 비키니 수영복을 입은 채로 놀라운 몸매를 과시하고 있다. 사진 속 황혜영의 몸에서 군살이라고는 찾아볼 수 없는 날씬한 몸매를 뽐내 감탄을 자아낸다. 쌍둥이 엄마라고는 믿기지 않는 완벽한 몸매다.



컬튜쇼 나온 황혜영 "100일 되니 살 빠지더라"

한편 황혜영은 2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 탈출 컬투쇼’에 출연해 재치 있는 입담을 뽐냈다. 이날 컬투쇼 황혜영은 "그렇게 작은 몸에서 어떻게 쌍둥이가 나왔나"라고 묻는 청취자의 질문에 "임신했을 때는 20㎏이 쪘었다. 아이가 100일 정도 되니까 살이 전부 다 빠졌다”고 회상했다.



이어 황혜영은 “다이어트를 따로 한 건 아니다. 힘드니까 살이 저절로 빠졌다. 육아 다이어트다”라며 원래 체중으로 돌아오게 된 사연을 밝혔다. 황혜영의 답을 들은 김태균은 “아이 몸무게만 빠지고 그대로인 분들도 많은데 대단하다”며 감탄했다.



또 황혜영은 “아이들이 누구를 닮았냐”는 김태균의 질문에 “큰 애는 아빠를 닮고, 작은 애는 저를 닮았다”고 답했다. 이에 평소 황혜영과 친분이 있는 김태균은 “둘이 똑같이 생겼다”며 황혜영의 말에 반박했다.



황혜영은 “아니다. 어두울 때 보면 실루엣도 다르다”고 말했다. 이에 김태균은 “가끔 구분하지 못할 때도 있지 않냐”고 물었고 황혜영은 “잠결에 보면 가끔 구분하기가 어렵다”고 답해 웃음을 선사했다.



‘컬투쇼 황혜영’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컬투쇼 황혜영’

[사진 컬투쇼·황혜영 쇼핑몰]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