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日 산케이 망언, 박 대통령 '암살된 민비'에 비유

중앙일보 2015.08.31 15:10
명성황후 추정 인물과 박근혜 대통령 [중앙포토]


일본 보수 언론 산케이신문이 다음달 3일 박근혜 대통령의 중국 70주년 전승절 열병식 참가에 대해 “이씨 조선(조선시대)에도 박 대통령과 같은 여성 권력자가 있었다. 민비(명성황후를 낮춰 부름)는 ‘사대주의 도착(倒錯)’으로 암살됐다”고 31일 보도했다.



신문은 이날 “미국·중국간 양다리 외교는 한국이 끊을 수 없는 ‘민족의 나쁜 유산’”이란 제목으로 “민비는 사대주의 도착(倒錯)으로 암살됐다”고 왜곡했다. 일본 정부가 명성황후 시해를 주도했다는 사실은 언급하지 않았다.



산케이는 일본이 제국주의 팽창을 위해 벌인 청일전쟁과 러일전쟁의 책임도 명성황후의 외교 탓이라고 주장했다. 임오군란과 갑신정변을 둘러싼 청ㆍ일 간 교섭으로 맺게 된 톈진(天津)조약에 대해서도 “일본이 조선의 독립을 담보하기 위해 맺은 것”이라고 왜곡했다. 박 대통령의 아버지 고 박정희 전 대통령에 대해서도 “사대주의라는 ‘민족의 나쁜 유산’을 필두로 개혁을 모색했다”고 전했다.



정재홍 기자 hongj@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