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참이슬, 두바이공항에서 수정방·마오타이와 경쟁한다

중앙일보 2015.08.31 14:36
[사진 하이트진로]




국내 대표 소주인 참이슬이 세계 최대 허브 공항으로 꼽히는 두바이공항에 입성했다. 하이트진로는 자사의 소주 ‘참이슬’과 프리미엄 소주인 ‘일품진로’가 최근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국제공항 면세점에 입점했다고 31일 밝혔다.



일품진로와 참이슬의 면세점 주류코너내 위치는 매대 맨 위 칸으로, 중국의 고급 백주인 마오타이 오른편, 수정방보다는 위편에 있다. 공항을 이용하는 여행객들에게 한국의 대표 술로서 판매가 될 전망이다.



가격은 일품진로(알코올 25%, 375mL)가 35달러, 참이슬(알코올 22%, 700mL)가 16.94달러로 책정됐다. 일품진로는 쌀을 원료로 한 증류원액을 참나무통에 넣어 10년 이상 숙성시킨 고품격 증류식 소주로 원액을 100% 사용해 숙성한 프리미엄 소주다.



양인집 하이트진로 해외총괄 사장은 “91년의 양조 노하우가 집약된 일품진로와 한국 대표 소주인 참이슬의 두바이 공항 입점으로 세계인들에게 한국 술의 우수성을 알릴 수 있는 기회가 됐다”이라며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주류기업으로서 한국의 술을 더 많은 국가에 알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두바이국제공항은 지난해 기준 연 7000만명이 이용하는 세계 1위 허브공항이다.



이현택 기자 mdfh@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