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인간 화성에서 생존할 수 있나…인류 미래 짊어진 1년간의 실험

중앙일보 2015.08.30 15:49
[사진=미 항공우주국]




화성에 정착하기 위한 인류의 본격적인 도전이 시작됐다. 독일의 물리학자, 미국인 건축가와 의사 등 6명의 참가자들이 28일(현지시간) 미국 하와이 마우로나오 산에 있는 ‘화성 실험실’로 향했다. 미국항공우주국(NASA)이 2030년을 목표로 진행중인 유인 화성탐사 준비를 위한 두 번째 실험이 시작된 것이다.



화성에서의 생활이 인간의 인체와 생활 패턴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확인하기 위해 실험실 안에는 실제 화성과 동일한 환경을 조성해 놓았다. 내부의 기압이나 온도까지도 향후 화성에 지어질 기지와 유사하게 설정돼 있다. 또 바깥 세상과 격리된 채 실험실 밖으로 나올 수 없고, 부득이한 사정에 의해 나오게 될 경우엔 화성에서와 동일하게 우주복을 입고 생활해야 한다. 이번 ‘격리 실험’은 지난 1차 실험보다 기간을 4개월 늘려 1년간 진행된다.



실험실의 크기는 30여평으로, 지름 11m, 높이 6m의 돔형이다. 내부엔 실험에 참가한 6명이 생활할 수 있는 6개의 방과 함께 주방과 샤워실, 거실 등 공용시설 또한 마련돼 있다. 외부와 연락할 수 있는 유일한 수단은 e메일뿐이다. 이마저도 화성과 동일한 환경을 마련해 놓았기 때문에 e메일 한 통을 보내는 데 약 25분의 시간이 걸린다. 샤워와 운동, 식사 등 모든 일상적인 활동마저도 통제된 환경인 돔 안에서 일정한 규칙에 따라 진행된다.



정진우 기자 dino87@joongang.co.kr



#화성 #격리실험 #NASA #인류생존 #화성탐사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