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강남역 사고, 목격자 “갑자기 ‘쿵’ 소리…한 남성이 피 흘린 채 껴있어”

온라인 중앙일보 2015.08.30 14:59
  서울 지하철 강남역 승강장에서 사망사고가 발생했다.



29일 오후 7시 25분쯤 지하철 3호선 강남역에서 교대역 방면 선로에서 A씨가 지하철과 선로 사이에 끼었다.



이 사고로 지하철 2호선 삼성역~서울대입구역 양방향 지하철 운행이 일시 중단됐다가 오후 8시35분부터 다시 정상 운행을 시작했다.



사망한 남성은 지하철 시설 정비업체 소속 조모(28)씨로 밝혀졌다.



이날 오후 6시41분쯤 강남역 스크린도어 고장 신고를 받고 오후 7시20분쯤 현장에 도착해 정비 작업을 진행하다 사고를 당한 것으로 파악됐다.



지하철에 타고 있던 한 목격자는 “열차가 역삼역에서 강남역으로 진입하던 중 갑자기 ‘쿵’ 하는 소리가 났다”며 “이후 열차에서 나와 보니 한 남성이 피를 흘린 채 지하철과 안전문 사이에 끼여 있었다”고 설명했다.



더하여 당시 사고 현장 주변에 있던 사람들은 피해자를 구출해내기 보다 마구 사진을 찍어 댔다고 한다. 한 목격자는 당시 외마디 비명과 함께 '찰칵'하고 사진을 찍는 소리가 들렸다고 전해 충격을 더하고 있다.



서울메트로 관계자는 “통상 지하철 운영시간에는 스크린도어 안쪽 정비를 하지 않는다”며 “사고 당시 (조씨가)스크린도어 안쪽에 있었던 이유를 파악 중”이라고 밝혔다.



소방당국은 1시간여 만에 조씨의 시신을 수습해 인근 병원으로 이송했다. 경찰은 현재 CCTV 등을 통해 조씨가 사고를 당한 정확한 경위를 파악 중이다. 조씨의 시신은 서울 소재 한 의료원 영안실로 옮겨졌다.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강남역 사고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