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택배기사 뺑소니하고 달아난 중국인 유학생…CCTV 70대 분석해 검거

중앙일보 2015.08.30 14:25
새벽 시간 도로에 누워 잠든 행인을 차로 치고 도주해 숨지게 한 혐의로 중국인 유학생이 구속됐다.



서울 강서경찰서는 지난 22일 새벽 5시25분쯤 강서구 내발산동의 한 도로에서 누워 잠을 자고 있던 박모(37)씨를 차로 치고 이를 확인하고도 도주한 혐의로 중국인 유학생 이모(23)씨를 구속했다고 30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슬하에 자녀 세 명을 둔 택배기사 박씨는 동료들과 회식을 한 뒤 집으로 돌아가던 중 도로에서 사고를 당했다. 지나가는 시민이 발견해 신고했지만 박씨는 결국 병원으로 이송되던 중 숨졌다.



경찰이 수사에 나섰지만 사고 현장을 비추는 폐쇄회로(CC)TV가 없고 비가 온 탓에 사고 흔적도 사라진 데다 목격자의 진술도 확실치 않아 초기에 난항을 겪었다.



하지만 경찰은 사고 현장 주변 CCTV 70여대를 확보하고 분석해 차량 45대를 용의선상에 올렸다. 이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정밀 분석결과를 토대로 은색 벤츠 차량이 사고를 냈을 가능성이 가장 크다는 정황을 잡고 차주 이씨를 추적했다.



결국 이씨는 사고 80시간 만에 자택에서 검거됐다. 이씨의 차량 하부에서 박씨의 혈흔이 발견됐다.



경찰 관계자는 “조사한 결과 이씨는 서울의 한 대학교에서 유학생활을 하며 5년간 한국에서 지내온 유학생이었다”며 “이씨는 ‘사고 후 현장을 돌아봤지만 쓰레기봉투인 줄 알고 그냥 갔다’고 범행을 부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선미 기자 calli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