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본이 반기문의 중국 열병식 참석에 딴지 걸자…

중앙일보 2015.08.30 14:24
사진=반기문 유엔 사무총장 [중앙포토]




중국 신화통신은 29일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의 중국 항일 승전 70주년 열병식 참석에 대한 일본의 항의를 '천하의 웃음거리'라고 비난했다.



이 통신은 "종전 70주년 기념일을 맞아 패전국인 일본은 침략전쟁에 대해 당연히 반성과 속죄를 하고 영원히 같은 범죄를 되풀이하지 않겠다는 맹세를 해야하는 데도 국제 지도자들의 열병식에 왈가왈부를 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통신은 이어 "일본은 특히 반 총장과 박근혜 한국 대통령의 참가에 대해 관심을 갖고 박 대통령이 열병식에 미국과 국내 여론을 우려해 박수를 치지 않을 것이라고 보도하는 등 조바심을 내고 있는데 이는 천하의 큰 웃음거리(滑天下之大稽)"라고 전했다.



통신은 또 "이미 이번 열병식은 제3자를 겨냥하거나 (중국의) 완력 자랑을 하자는 게 아니고 중국과 세계 인민들이 평화를 수호하고자 하는 결의와 능력을 보여주자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통신은 "아베 총리는 중국의 초청에 각종 이유를 들어 불응하고 일본 언론은 세계 지도자들의 열병식 참석에 간섭하고 있는데 이는 역사를 바로 보지 않고 곳곳에서 중국과 힘을 겨루려는 자기망상과 자기비하의 모순된 심리"라고 분석했다.



통신은 마지막으로 "이번 열병식에 일본 지도자가 오지 않는 것은 자유지만 다른 지도자들의 참석까지 관여하는 것은 그만큼 마음이 초조하다는 것인데 소용없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앞서 일본 정부는 28일 "반 총장의 열병식 참석은 유엔의 중립성을 훼손시킬 수 있다"며 항의했다. 일본 산케이(産經)신문도 30일 "유엔이 수행해야 할 역할은 국제사회의 우려를 해소하도록 중국을 설득하는 것이다. 반 총장이 열병식에 참석하는 것은 유엔의 신뢰를 손상할 수도 있는 일"이라고 주장했다. 이 신문은 이어 "일본 정부는 (유엔이)평화 구축이라는 책무를 이행하려고 하지 않는다는 비난 성명을 정식으로 발표하라"고 촉구했다.



이에 대해 반 총장은 "역사의 교훈을 바탕으로 미래로 나아가는 것이 중요하기 때문에 열병식 행사에 참석한다"는 입장을 일본 정부에 전달했다.반 총장은 특히 "올해는 인류 역사에서 가장 비극적인 일이었던 제2차 세계대전이 끝난 지 70주년이 되는 동시에 유엔 창설 70돌이 되는 해이기도 하다"며 참석 배경을 설명했다.



베이징=최형규 특파원 chkcy@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