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복면가왕 젠틀맨, 정체 밝혀져 … '나가수' 자문위원장 교수 '대박 반전'

온라인 중앙일보 2015.08.30 11:39
복면가왕 젠틀맨
[사진 MBC 복면가왕 방송화면 캡처]


복면가왕 젠틀맨, 정체는 '나가수' 자문위원장 교수? '반전'



 

‘복면가왕’ 젠틀맨의 정체가 장기호 교수로 밝혀져 화제다.



23일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에서 빛의 전사 샤방스톤과 마더 파더 젠틀맨은 1라운드 무대를 꾸몄다.



두 사람은 ‘먼지가 되어’를 열창했고, 56대 43의 판정단의 선택으로 젠틀맨이 패배했다.



패배한 젠틀맨은 준비해온 솔로곡인 김건모 ‘미련’을 부르며 정체를 공개했다. 그는 장기호 교수였다.



장기호는 ‘나는 가수다’ 자문위원장으로서 심사위원의 이미지가 강해 사람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그는 ”이번 기회에 나도 음악하는 사람이라는 것을 증명하고 싶었다. 내가 적극적으로 표현을 했다”고 출연 계기를 밝혔다.



한편 장기호는 곡 ‘샴푸의 요정’, ‘내 곁에서 떠나가지 말아요’를 작곡했다. 현재 실용음악학과 교수로 후배들을 양성하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복면가왕 젠틀맨

[사진 MBC 복면가왕 방송화면 캡처]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