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슈퍼맨' 쌍둥이, 강아지 목욕 도전 '열띤 애정공세'

온라인 중앙일보 2015.08.30 09:38




쌍둥이 서언, 서준이가 강아지 목욕시키기에 도전한다.



30일 방송될 KBS 2TV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퍼맨') 93회에는 '화려한 외출'이란 주제로 꾸며진다.



아기 때부터 유독 강아지에 특별한 애정을 드러냈던 서언, 서준이가 사촌 형 데이빗의 강아지 발쉐와 첼로를 데리고 애견 카페를 찾는다.



쌍둥이는 두 팔을 걷어붙이고 강아지 목욕시키기에 나선다. 서언은 강아지에 푹 빠진 듯 눈빛을 반짝이며, 목욕 시키는 동안 연신 강아지의 머리를 쓰다듬는 등 애정공세를 펼친다. 반면 서준은 한 손에 샤워기, 다른 손에는 바디 샴푸를 들고 애견 목욕 장인으로 변신해 웃음을 자아낸다.



서언은 애견카페에 있는 모든 강아지들과 격한 포옹 세례로 남다른 '강아지 사랑'을 과시한다. 큰 강아지가 나타나자 "사자! 어흥~ 사자 나가"라고 크게 외치며 같이 잔디밭으로 나가 놀고 싶은 마음을 내비친다.



깜찍 발랄한 쌍둥이 서언, 서준이의 강아지 목욕시키기 도전은 이날 오후 4시 50분에 방송되는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oins.com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