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해바라기 속 비밀의 화원

중앙선데이 2015.08.30 02:24 442호 16면 지면보기
빈센트 반 고흐가 사랑한 해바라기. 태양을 닮은 거대한 꽃은 사실은 한 송이가 아니라 수백 수천 관꽃의 집합이다. 씨가 여무는 이맘때 관꽃이 다투어 피어나 해바라기는 꽃밭을 이룬다. 꿀벌이 때를 놓치지 않고 꽃잎을 헤집으며 꿀을 탐하고 있다. ?



 


WIDE SHOT

사진·글=최정동 기자 choi.jeongdong@joongang.co.kr

구독신청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