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남북, 9월7일 적십자 실무접촉 길열렸다

중앙일보 2015.08.29 19:33
남북 적십자 실무자들이 9월 7일 판문점에서 추석 이산가족 상봉에 대해 협의한다. 8·25 합의 이후 남북 간에 인도적 교류 차원의 접촉이 처음 재개되는 것이다.


한, 이산가족 상봉 위한 적십자 실무접촉 수용
南 제의에 9월 7일 판문점서
8·25 합의문 실천 첫걸음 될듯
9,10월 도발 가능성 배제 못해
"남북, 평화 위한 담대한 접근을"

29일 통일부에 따르면 북한은 이날 오후 1시 판문점 연락사무소를 통해 보낸 전통문에서 '남측의 적십자 실무접촉 제의에 동의한다'는 뜻을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실무접촉 관련) 제반 문제들은 앞으로 판문점 남북 연락사무소를 통해 계속 협의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전날 대한적십자사는 김성주 총재 명의로 북한적십자회 중앙위원회 강수린 위원장에게 "추석 계기 상봉을 포함한 이산가족 문제를 협의하기 위한 남북적십자 실무접촉을 다음달 7일 판문점 우리측 평화의 집에서 하자"고 제의했다.



남측의 접촉 제의에 북측이 신속히 응하면서 8·25 합의 이후 남북대화 분위기가 일단 가시화하고 있다는 해석이 나온다. 전문가들은 어렵게 조성된 대화 국면을 남북이 함께 노력해 살려나가야 한다고 주문한다.



특히 현상을 따라가는 식의 대응을 넘어 보다 높은 차원의 접근을 주문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김근식 경남대 교수는 "불안한 평화가 아니라 안전한 평화로 가기 위해 향후 남북 협상에서 평화를 위한 담대하고 현실적인 제안과 접근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옥임 고려대 초빙교수도 "이번 협상이 잘됐다고 한반도에 평화가 그냥 오는 것이 아니므로 앞으로 상황을 어떻게 관리하느냐가 중요하다"고 했다.



한편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8.25 합의에도 불구하고 노동당 창건 70주년(10월10일)을 계기로 북한이 체제 우월성을 과시하기 위해 장거리로켓 발사나 4차 핵실험을 할 가능성이 조심스럽게 제기된다. 합의문 3항에 포함된 이른바 '비정상 사태'가 조기에 현실화될 수도 있다는 것이다. 차두현 통일연구원 객원연구위원은 "9월 말과 10월 초 장거리로켓 도발 가능성이 있으므로 한·미가 비정상 사태의 기준에 대해 미리 합의를 해둘 필요가 있다"며 "북한이 맞춤형 도발을 시작할 때 어떻게 반응할지 치밀하게 고려해야 한다"고 했다.



장세정 기자 zha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