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쇼미더머니4' 베이식 우승…"가족들 생계 때문에…" 왈칵

온라인 중앙일보 2015.08.29 14:50
[사진=베이식 인스타그램] 쇼미더머니 베이식 베이식 송민호




'쇼미더머니4' 베이식 우승

베이식은 지난 28일 밤 11시 생방송된 Mnet '쇼미더머니4'에서 결승에 오른 송민호와 2라운드에 걸친 피 튀기는 랩 배틀 끝에 우승했다.



베이식은 1·2라운드 합산 결과, 무대가 모두 끝난 뒤 먼저 공개된 1라운드 공연비 금액은 베이식이 1254만원, 송민호가 1062만원으로 베이식이 200만원 가량 앞섰다. 그리고 2라운드까지 모두 합산한 최종 결과는3018만원, 송민호가 1560만원으로 베이식이 큰 격차를 보이며 최종우승을 차지했다.



이날 1라운드에서 베이식은 프로듀서 버벌진트·산이와 함께 ‘아임더맨(I'm the man)’을 부르며 무대를 압도했다. 송민호는 프로듀서 지코와 함께 ‘오키도키(Okey dokey)’를 선보였다.

이어진 2라운드에서는 보컬 거미가 베이식의 지원사격에 나섰다. 아버지와 자신, 그리고 아들의 이야기를 가사에 담은 ‘좋은 날’로 관객들의 환호를 이끌었다. 송민호는 ‘쇼미더머니4’를 함께한 사람들에게 감사의 말을 전하는 곡 ‘빅팀(Victim)+위하여’로 무대를 마무리했다.



우승이 결정되자 베이식은 "아직 믿어지지 않는다"며 말을 잇지 못하고 눈물을 보였고,방송이 끝난 후 소속사 RBW를 통해 "지금 너무 기쁘고, 많은 분들께 정말 감사의 말씀 전하고 싶다. ‘쇼미더머니’는 한국에서 가장 큰 힙합 프로그램으로 마니아뿐만 아니라 일반 대중들에게도 좀 더 친숙하게 다가갈 수 있는 거 같다"고 전했다.



베이식은 한 가정의 가장으로 생계를 책임지기 위해 힙합 유망주로 주목받던 시절, 과감하게 힙합씬을 떠나 오랜 시간 평범한 회사원의 삶을 살아왔다.



이날 베이식은 결국 대한민국 최고의 래퍼 자리에 올랐다.



한편 선정적 가사와 여성 비하 표현으로 논란을 빚었던 ‘쇼미더머니4’도 이날 결승전을 마지막으로 막을 내렸다.



온라인 중앙일보 jstar@

'쇼미더머니4' 베이식 우승 '쇼미더머니4' 베이식 우승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