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설악산 케이블카 승인, 오색서 대청봉 능선까지 15분…1시간에 825명 수송

온라인 중앙일보 2015.08.29 11:17


설악산 ‘오색 케이블카(오색탐방로~끝청봉) 사업’이 삼수(三修) 끝에 정부 심의를 통과했다. 환경부 국립공원위원회는 멸종위기종 보호대책, 새로운 탐방로 마련 등 7가지를 허가 조건으로 내걸었지만 큰 걸림돌이 될 만한 것은 없다는 게 사업을 추진하는 강원도와 양양군의 입장이다.



 이 두 지방자치단체가 케이블카 설치구간을 변경한 게 승인을 받는 데 큰 도움이 됐다. 강원도는 앞서 두 차례 케이블카 설치를 신청했다가 고배를 마셨다. 2012년 오색탐방로~대청봉 구간을 제시했다가 대청봉과 주변 풍경이 훼손된다는 이유로 좌절됐다. 2013년에는 오색탐방로~관모능선을 연결하는 안을 냈으나 불허 판정을 받았다. 천연기념물인 산양의 서식지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게 이유였다. 강원도는 지난 4월 코스를 바꿔 설악산 주봉인 대청봉에서 직선거리로 1.4㎞ 떨어진 끝청봉을 상부 정류장으로 정했다. 이번에 낸 계획안에 따르면 오색탐방로 입구∼끝청봉 하단에 이르는 3.5㎞ 구간을 오가는 케이블카는 시간당 최대 825명을 수송한다. 1회 이동 시간(편도)은 약 15분이다.



 2018 평창 겨울올림픽에 따른 경제적 효과를 강조한 것도 효과를 냈다. 최문순 강원도지사는 “설악산 케이블카는 관광객 유치와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역설해 왔다. 양양군은 460억원의 사업비가 필요하지만 이로 인한 경제적 파급효과가 연간 1287억원 상당에 이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박근혜 대통령이 힘을 실어 준 것도 승인에 영향을 미쳤다. 박 대통령은 지난해 10월 평창 올림픽 준비 상황을 보고받기 위해 강원도 알펜시아리조트를 방문했을 때 “평창 올림픽이 세계인의 기억에 오래 남고 다시 찾을 수 있는 대회가 돼야 한다. 올림픽 관광 차원에서 설악산 케이블카를 조속히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국립공원위원회는 8시간 이상 격론을 벌인 뒤 표결로 심의 통과 여부를 결정했다. 20명의 전체 위원 중 17명이 표결에 참여해 12명이 찬성표를 던졌다. 반대 4명, 기권이 한 명이었다. 이 위원회는 정부 측 인사 10명과 교수·시민단체 관계자 등 민간 측 인사 10명으로 구성돼 있다.



 해당 지역 주민들은 사업 승인을 크게 반겼다. 양양군 오색2리의 이창근(59) 이장은 “중국 관광객들이 양양국제공항을 통해 들어오면 72시간 동안 국내에 무비자로 머물 수 있는데 케이블카가 외국인들을 유인하는 좋은 상품이 될 것”이라고 했다.



 환경단체의 반발은 더욱 거세질 전망이다. 윤상훈 녹색연합 사무처장은 “심의를 진행한 국립공원위 위원 절반이 공무원인 만큼 이번 결정은 무효다. 천연기념물 산양의 서식환경을 악화시키는 일을 용인할 수 없다”고 말했다. 박그림 녹색연합 공동대표는 “오색 케이블카 허가에 따라 전국 국립공원에서 케이블카를 설치하는 사업이 봇물을 이룰 것”이라고 말했다. 강원도는 친환경 공법을 적용해 케이블카를 건설하겠다고 밝혀 왔다. 김호열 오색삭도추진단장은 “인허가 절차를 최대한 빨리 마무리해 평창 올림픽 관광객들이 설악산의 아름다움을 만끽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온라인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