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쇼미4', '어차피 우승은 송민호'가 부른 독

온라인 중앙일보 2015.08.29 09:29








블랙넛은 떨어졌지만, 소기의 목적은 달성했다. 그토록 부르짖던 '어차피 우승은 송민호'가 방송 내내 송민호의 어깨를 짓눌렀고, 선입견은 결과에도 일부 반영된 모양새다.



지난 28일 오후 11시 15분 생방송된 엠넷 '쇼미더머니4'에서 베이식은 송민호를 제치고 왕좌에 앉았다. 공연비 차이도 크게 났다. 우승자 베이식은 자신의 승리가 믿기지 않는 듯 말을 잇지 못했고, 송민호는 이런 베이식과 하이파이브를 했다.



이날 베이식과 송민호 중 누가 우승자가 됐든 인정받을만 했다. 그간 방송을 통해 보여왔던 두 사람의 무대를 봐도 실력적으로 흠 잡을 데는 없었다. 다만 송민호는 방송 초반부터 YG 엔터테인먼트 소속 아이돌 가수라는 타이틀과 블랙넛이 '어차피 우승은 송민호'라고 외친 한 마디 덕에 방송 내내 편견과 싸워야 했다.



결승전에서도 송민호가 우승했을 경우, '어차피 우승은 송민호'라는 외침은 일부 비아냥으로 사용됐을 것이 불보듯 뻔한 일이다. 송민호는 방송 VCR을 통해 사람들의 선입견에 맞서 싸워야 하는 것에 대해 심적으로 부담을 느끼고 있다는 것을 털어놨다. 송민호는 "어차피 우승은 송민호"가 아닌 "누가 뭐래도 우승은 송민호"라는 인식을 심어줄 것이라며 심기일전하기도 했다.



그럼에도 송민호를 향한 편견과 '쇼미더머니2'의 유행어가 되어 버린 '어차피 우승은 송민호'는 독이 됐다. 출중한 실력을 보였음에도 사람들의 기대치를 훌쩍 넘어서야 했던 송민호는 아쉽게 뒤돌아서게 됐다.



이날 송민호는 지코와 함께 곡 '오키도키'를 불렀으며 아이돌 느낌이 가득하면서도 멋스러운 랩을 선보였다.



베이식은 이어진 무대에서 곡 '아임 더 맨'으로 모두를 끌어 당기는 신나는 무대를 꾸몄다. 이 가운데 버벌진트는 DJ를 향해 "잠깐. 죄송한데 비트 번복해야될 것 같아요"라며 앞서 논란이 됐던 판정 번복을 자체 패러디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2라운드 선공을 펼친 베이식은 곡 '좋은 날'을 통해 가족에 대한 사랑을 이야기 했다. 그는 아버지와 자신, 그리고 아들을 위해 잔잔하지만 강렬한 랩을 선보였다. 특히 거미가 피처링해 완성도를 더했다.



이어 송민호는 곡 '빅팀'과 '위하여'를 부르며 상반된 느낌을 동시에 보여줬다. '빅팀'을 통해서는 강렬한 카리스마를, '위하여'를 통해서는 '쇼미더머니4'를 하며 느꼈던 모든 감정을 드러냈다.



한편 '쇼미더머니4'는 지난 6월 26일 첫 방송됐으며, 타블로, 지누션, 버벌진트, San E, 지코, 팔로알토, 박재범, 로꼬가 심사위원으로 출연했다.



황미현 기자 hwang.mihyun@joins.com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