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차세대 항공기 100대 도입, 글로벌 항공사 날갯짓

중앙일보 2015.08.28 00:02 부동산 및 광고특집 7면 지면보기
조양호(왼쪽 둘째) 한진그룹 회장과 레이 코너(Ray Conner?셋째) 보잉사 상용기부문 최고경영자가 B737MAX-8 차세대 항공기 50대 구매를 위한 양해각서 체결을 마친 후 기념 촬영을 했다. 왼쪽 첫째는 조원태 한진칼 대표이사. [사진 대한항공]



대한항공

대한항공이 신 성장동력 발굴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세계 항공업계를 선도하는 글로벌 항공사로 발돋움하기 위해 운영 항공기 경쟁력을 높이는 동시에 글로벌 노선을 확충하며 시장을 넓혀가고 있다. 아울러 항공우주사업·호텔사업 등 신수종 사업도 지속적으로 발굴해나가고 있다. 대한항공은 창사 50주년이 되는 2019년 초일류 항공사로 도약한다는 방침이다.



대한항공은 차세대 고효율 신형기 도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지난 6월에는 항공기 100대 도입 계약을 체결했다. 이 계약으로 도입할 항공기는 보잉사의 B737MAX-8, 에어버스사의 A321NEO 기종 각각 50대(확정구매 30대, 옵션구매 20대씩)다. 대한항공은 이미 2011년부터 하늘 위의 호텔로도 불리는 A380 10대를 도입했으며, 올해를 시작으로 B747-8i 초대형 항공기 10대를 2017년까지 순차적으로 도입한다. 2019년까지 항공기 운영 대수를 현재 153대에서 180대 이상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대한항공은 신규 노선도 지속적으로 개설하고 있다. 2012년에는 인천~다낭, 인천~리야드·제다 등 7개 신규 노선을, 2013년에는 인천~콜롬보와 몰디브, 부산~중국 난징 노선을 신규 취항했다. 지난해에는 인천~휴스턴 노선을 개설했다. 올 들어서는 인천~허페이, 인천~난닝, 제주~구이양, 대구~선양 등 4개 노선에 신규 취항했다. 2019년까지 전 세계 취항 도시를 140개로 확대할 계획이다.



대한항공은 또 항공우주 부문에서 무인기 개발과 민간항공기 구조물 제작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2012년에 정부 주관의 대형 전략급 무인정찰기 탐색개발사업을 완료했으며, 체계개발사업을 내년에 완료할 예정이다. 수직 이착륙이 가능한 틸트로터 무인기는 시스템 안정화와 실용화 개발 연구가 진행 중이다. 민간항공기 구조물 제작 사업으로 B787 기종의 첨단 복합재 구조물 제작 사업 등을 진행하고 있다.



미국 LA 윌셔 그랜드 호텔 신축 프로젝트도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 2017년 오픈 예정이며, 73층 규모로 LA 도심의 랜드마크로 떠오르고 있다.



김승수 객원기자 kim.seu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