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화끈한 SK, 이틀 연속 역전승

중앙일보 2015.08.27 22:32
프로야구 SK가 5위를 향한 질주에 가속도를 붙였다. 브라운과 최정의 방망이를 앞세워 이틀 연속 역전승을 거뒀다.



SK는 27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LG와 경기에서 6-3으로 이겼다. 2연승을 거둔 SK는 5위 KIA와는 2.5경기, 6위 한화는 1.5경기까지 승차를 좁혔다. 8위 롯데에는 0.5경기 앞서 있다.



초반 분위기는 LG 오지환이 이끌었다. 오지환은 2회 초 1사 뒤 김강민의 짧은 유격수 땅볼을 전력질주해 잡아낸 뒤 1루에 뿌려 아웃시켰다. 이어 2회 말 1사 뒤에는 우중간 방면 2루타를 때려 득점 찬스를 만들었다. LG는 유강남의 몸맞는공으로 만들어진 1사 1·2루에서 손주인이 좌익수 앞 안타를 때려 선제점을 뽑았다. LG는 임훈의 볼넷에 이어 정성훈이 SK 선발 켈리의 공에 머리를 맞으면서 밀어내기로 한 점을 더 얻었다. 켈리는 자칫 퇴장을 당할 뻔 했으나 직구가 아닌 체인지업으로 맞혀 그대로 마운드를 지켰다. 그는 박용택과 히메네스를 삼진과 3루수 땅볼로 잡아 추가 실점은 하지 않았다.



5회까지 LG 선발 류제국을 상대로 2안타 무득점으로 끌려가던 SK는 6회 마침내 한 점을 따라붙었다. 브라운이 좌전안타로 나간 뒤 폭투와 이명기의 2루 땅볼 때 3루까지 진루했다. 이어 4번타자 최정이 좌익수 희생플라이를 날려 1-2를 만들었다. 두 선발투수가 물러나면서 양 팀의 경기는 불펜싸움으로 바뀌었다.



승리를 움켜쥔 쪽은 SK였다. 8회 초 브라운이 다시 한 번 공격의 포문을 열었다. 브라운은 우중간 2루타를 치고나간 뒤 LG 우익수 이진영의 실책을 틈타 3루까지 내달렸다. 오지환을 거쳐 공을 받은 히메네스는 태그를 했고, 윤상원 3루심은 아웃을 선언했다. 하지만 합의 판정 결과 심판진은 세이프로 번복했다. 6회에 이어 다시 해결사로 나선 건 최정이었다. 이명기가 3루수 실책으로 출루해 무사 1·3루가 된 뒤 타석에 들어선 최정은 교체된 투수 임정우로부터 좌익선상 2루타를 빼앗아 주자 두 명을 모두 불러들였다. 3-2 역전. SK는 박정권의 적시타와 박진만의 2타점 2루타 등을 몰아쳐 단숨에 6-2까지 달아났다. 브라운은 6타수 2안타 2득점, 최정은 2타수 1안타 3타점을 기록했다.



LG는 8회 말 무사 만루 찬스를 잡았지만 손주인이 병살타로 물러나 1점을 내는 데 그쳤다. 8회와 9회를 각각 1이닝 무실점으로 막은 윤길현과 정우람은 시즌 12홀드와 12세이브를 올렸다.



잠실=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