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컬투쇼 박성웅, "주로 범인 역할 많이 하지 않았냐" 질문에 '꿍꼬또' 애교까지

온라인 중앙일보 2015.08.27 19:25




배우 박성웅이 악역 전문 배우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27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는 배우 박성웅이 게스트로 출연해 유쾌한 입담을 뽐냈다.



이날 박성웅은 "주로 범인 역할을 많이 하지 않았냐"는 질문에 "그렇지 않다. 좋은 역할도 많이 했다. 그런데 그런 작품들이 흥행을 못해서 악역 전문 배우가 됐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박성웅은 개봉을 앞두고 있는 영화 '오피스' 속 역할에 대해 "이번에는 심하게 착하다. 많이 착하고 때로는 멍청하기도 하다"고 밝혀 폭소를 유발했다.



또 박성웅은 "착한 역이 안 어울린다는 생각을 버릴 수 있게 애교를 보여달라"는 요구에 "나 꿍꼬또 '오피스' 대박 꿍꼬또"라는 애교를 선보였다.



두 볼에 주먹을 쥔 모습에 컬투는 "누가 손짓까지 하랬냐"며 당황했고, 청취자들은 "애교가 '살려는 드릴게'보다 무섭다"고 평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 SBS 파워FM '컬투쇼' 보이는 라디오 캡처]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