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수요미식회 만두 이연복, 일본에서 만두 배워왔는데…"손님들이 계산을 안해"

온라인 중앙일보 2015.08.27 15:57




 

‘수요미식회 만두 이연복’



‘수요미식회’ 이연복 셰프가 냉동만두를 이용해 깐풍만두를 만드는 레시피를 공개했다.



지난 26일 방송된 tvN ‘수요미식회’에는 이연복, 오세득 셰프와 홍진영이 게스트로 출연한 가운데 중국만두에 대한 미식토크가 진행됐다.



이연복 셰프는 이날 방송에서 냉동만두를 더 맛있게 먹는 팁을 공유하던 중 “나는 만두를 깐풍스타일로 만드는 것이 맛있다”고 말했다.



또 이연복은 “집에서 만두를 튀기기엔 기름처리하기가 힘드니 전 부치듯 만두를 바삭하게 굽고 쥐똥고추에 파, 마늘을 넣고 볶는다. 여기에 간장, 설탕, 식초, 후춧가루를 넣고 물을 살짝 넣고 빨리 저어주면 된다”고 레시피를 설명했다.



한편 이날 이연복 셰프가 운영하는 가게에서 만두를 판매하지 않는 이유를 밝혀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이연복은 "내가 1988년 일본으로 이민을 갔다가 1998년 한국으로 돌아왔다. 그때 가게를 열었고, 만두에 대한 자신감이 있어 만두를 만들기 시작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이연복은 "그런데 손님이 만두를 주문하면 만두 값을 계산하지 않더라. 손님들이 '만두는 서비스 아니냐'고 물어 정말 놀랐다"며 "그래서 만두를 메뉴에서 없애고 춘권으로 바꿨다. 만두가 어느새 서비스 품목으로 바뀌었더라"며 메뉴에서 만두를 뺀 이유를 말했다.



'수요미식회'는 다양한 음식을 주제로 이야기를 나누는 프로그램으로 음식에 대한 냉철한 분석과 공감 가는 이야기로 시청자들을 사로잡고 있다.



‘수요미식회 만두 이연복’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