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루니 해트트릭 맨유, 브뤼헤 4-0으로 꺾어 … '대박'

온라인 중앙일보 2015.08.27 10:16
[사진 중앙DB]
루니 해트트릭 맨유


 

루니의 해트트릭을 앞세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가 2년 만에 별들의 무대로 돌아왔다.



맨유는 27일(한국시각) 벨기에 얀 브레이델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5/16 UEFA 챔피언스리그 플레이오프 2차전에서 클럽 브뤼헤를 상대로 4-0으로 웃었다.



맨유는 1, 2차전 합계 7-1로 무리 없이 32강 본선에 합류했다.



승리의 주역은 단연 루니.



루니는 전반 20분 멤피스 데파이의 패스를 받아 감각적인 슈팅으로 첫 골을 터트렸고 한 번 터진 루니의 뜨거운 득점 감각은 쉽사리 식지 않았다.



후반 4분 맨유는 단 3번의 패스로 골문을 흔들었다. 하프라인 오른쪽에서 브뤼허의 패스를 차단한 슈바인슈타이거가 중앙에 있던 데파이에게 연결했다. 데파이는 다시 오른쪽에서 달려가던 에레라에게 연결했다. 에레라는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크로스했고 쇄도하던 루니가 마무리했다.



이어 후반 12분에는 루니가 해트트릭을 완성했다. 슈바인슈타이거의 패스를 받은 마타가 문전으로 돌파하다 밀어줬고 수비 사이를 파고든 루니가 득점했다.



하지만 맨유의 공격은 계속 됐다. 그리고 후반 18분 슈바인슈타이거가 하프라인 안쪽에서 전방으로 패스하자 에레라가 골로 연결했다.



경기 후 인터뷰에 나선 루니는 2015/16시즌 처음으로 골을 기록한 기쁨을 감추지 않으면서도 가장 중요한 것은 팀의 승리라고 강조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중앙DB]

루니 해트트릭 맨유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