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욕 연방준비은행 총재 "9월 금리인상 설득력 떨어져" … 무슨 일?

온라인 중앙일보 2015.08.27 09:26
[사진 중앙DB]
9월 금리인상 설득력 떨어져


뉴욕 연방준비은행 총재 "9월 금리인상 설득력 떨어져" … 무슨 일?



윌리엄 더들리 뉴욕 연방준비은행 총재가 9월 금리 인상 가능성이 낮다고 전망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더들리 총재는 26일(현지시간) 뉴욕 연은에서 열린 행사 연설 후 가진 질의 응답에서 9월 금리 인상 전망에 대해 "1주일 전에 비해 덜 매력적인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더글리 총재는 "중국발(發) 경제 위기가 미국 경제에 리스크를 증가시키는 것을 감안하면 다음달 금리 인상은 다소 적절해보이지 않는다며 이같이 설명했다.



또 올해 안에 금리를 올릴 수 있기를 간절히 바라지만 실제로 금리를 올리기 전에 미국의 경제지표들을 추가적으로 더 확인하기 원한다고 말했다.



더들리 총재는 연준의 통화정책 결정을 위한 투표권을 갖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사진 중앙DB]

9월 금리인상 설득력 떨어져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