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물건 판매” 올리고 돈 받아 잠적 … 중고나라론 주의보

중앙일보 2015.08.27 01:00 종합 14면 지면보기
“중고나라론으로 100(만원) 받았는데 이걸로 어디다 걸어야 하지?”


온라인 사기 수법 갈수록 진화
정수기론·대포통장론까지 나와
"나중에 돈 돌려줘도 사기죄"

 지난 16일 한 인터넷 사이트 대출 관련 게시판에 올라온 글이다. ‘중고나라론(중고나라+loan·대출)’은 중고물품 거래 사이트인 ‘중고나라’에 물건을 팔겠다고 글을 올려 구매자가 나타나면 물건 값을 선입금 받아 도박자금 등으로 사용하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돈을 따면 구매자에게 되돌려주기도 해서 대출이라는 말이 붙었지만 실제론 도박으로 돈을 잃고 잠적하는 경우가 많다. 경찰이 신종 사기로 보는 이유다. 올해 초부터 인터넷상에서 중고나라론 관련 게시 글이 부쩍 늘자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서울 송파경찰서는 ‘중고나라론으로 돈을 벌었다’고 과시하는 게시글 100개를 표본으로 선정해 수개월간 기획수사를 벌였다. 그 결과 직장인 현모(23)씨와 고교생 성모(16)군을 사기 혐의로 불구속 입건, 검찰에 기소 의견으로 송치했다고 경찰 관계자가 26일 밝혔다.



 현씨는 지난 3월 한 달 동안 중고나라에 ‘컴퓨터 본체를 30만원에 판다’는 등의 허위 판매 글을 올렸다. 이를 보고 구매 의사를 밝힌 피해자 4명에게서 170만원을 받아 인터넷 도박 자금으로 사용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현씨는 인터넷에서 중고나라론 관련 글을 보고 범행을 저질렀다. 이후 자신도 “중고나라론으로 돈을 벌었다”는 글을 올렸다. 현씨는 피해자들이 신고하겠다고 하자 도박에서 딴 돈이나 다른 곳에서 대출받은 돈으로 피해액을 변제했다.



 이에 대해 경찰은 “실제로 물건을 팔 의사가 없으면서 게시글을 올리고 돈을 받았다면 이후에 돈을 돌려주더라도 사기 범죄가 성립한다”고 설명했다.



 성군 역시 ‘연예인 팬미팅 티켓을 3만원에 판매한다’는 글을 올린 뒤 5명에게서 13만5000원을 받아 인터넷 도박에 사용했다. 성군은 경찰에서 “용돈으로 도박을 하다 돈이 부족해지자 인터넷을 통해 알게 된 중고나라론을 직접 시도했다”고 진술했다.



 현씨와 성군이 이용했던 해당 게시판에선 중고나라론 외에도 기상천외한 ‘○○론’들이 많이 생겨났다. 주로 ‘급전이 필요할 때 쉽게 현금을 구할 수 있는 방법’들로 포장됐다. 경비실에 맡겨 둔 다른 사람의 택배를 주인인 척 받아 재판매하는 ‘택배론’, 보이스피싱 조직에 통장을 판매해 돈을 버는 ‘대포통장론’, 정수기를 할부로 렌트해 일시불로 팔아넘기는 ‘정수기론’, 여성회원이 많은 ‘여초 커뮤니티’에 자신의 얼굴 사진을 올리고 비난 댓글이 달리면 고소해서 합의금을 받아내는 ‘여초론’ 등이다. 이런 종류의 ‘○○론’은 모두 범죄 행위다. 또 범죄는 아니지만 ‘돈을 주면 시키는 대로 다 하고 인증사진을 올리겠다’고 읍소하며 1000원 정도의 소액을 받는 ‘구걸론’도 유행하고 있다.



윤정민 기자 yunj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