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시아나 일등석 없앤다

중앙일보 2015.08.27 00:06 경제 1면 지면보기
아시아나항공이 초대형 항공기 A380을 제외한 모든 항공기에서 최상급 좌석 등급인 퍼스트클래스(일등석)를 없애기로 했다.


A380 뺀 모든 기종에 적용
적자 개선하려 2017년부터

 아시아나는 26일 “현재 퍼스트·비즈니스·이코노미로 운영 중인 비행기들 중 A380 기종만 남기고 2017년 이후 비즈니스·이코노미 두 등급으로 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같은 방침은 김수천(59) 사장이 최근 직원들에게 보낸 영상메시지를 통해 먼저 알려졌다. 김 사장은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에 따른 6∼8월 석 달간 손해는 약 1500억원이며 중국과 일본 수요 회복 속도가 지연돼 9월 이후 실적에도 적지 않은 영향이 우려된다”고 설명했다. 또 “판매 단가는 하락하는데 수입은 감소하고 총비용은 증가해 적자가 구조화되는 상황을 위기로 판단했다”며 “▶공급 증대 ▶노선 확장 ▶여행사 중심 판매라는 전통적 성장 정책에 한계가 있어 영업 패러다임을 바꾸고 손익 구조 개선에 주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아시아나는 좌석 등급이 따로 없는 모노클래스 여객기도 더 늘릴 계획이다. 현재 전체 74대의 여객기 가운데 12대가 모노클래스로 운영되고 있다. 대신 2017년부터 에어버스의 차세대 장거리 기종인 A350을 계속 도입해 중장거리 노선을 강화하기로 했다.



 김 사장은 “수도권 기반 저비용항공사(LCC) 설립을 추진하는 것도 가격 경쟁력을 가진 새로운 LCC에 아시아나항공의 비수익 노선을 넘겨 단거리 노선의 수익을 개선하기 위한 노력의 일환”이라고 말했다.



 아시아나는 올 상반기에 매출 2조5552억원, 영업손실 140억원을 기록했다.



문병주 기자 moon.byungj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