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인류와 함께한 위대한 걸음··· 오메가의 우주 유산 전시

중앙일보 2015.08.27 00:02 4면 지면보기
왼쪽부터 스피드마스터 다크 사이드 오브 더 문 피치블랙과 세드나블랙, 스피드마스터`57. [사진 오메가]



오메가
NASA가 인정한 우주 탐사 시계
내달 6일까지 스피드마스터 전시회
2015 바젤서 선보인 신제품도

스위스 워치 메이커 브랜드 오메가는 현대백화점 판교점에 부티크를 열고 개장 기념으로 ‘오메가 스피드마스터 전시회’를 개최하고 있다.



오메가는 미국항공우주국(NASA)으로부터 유인 우주 탐사 시계로 인정받은 브랜드로 1969년 달 착륙을 포함해 수많은 우주 탐사 미션을 수행했다. 이번 전시회에서는 우주 탐사와 관련된 오메가의 많은 전설과 유산을 여실히 느낄 수 있다. 2015 바젤월드에서 선보인 신제품과 우주 미션과 관련된 월면차, 우주복의 재연품을 대거 전시하며 고객들의 눈을 사로잡고 있다.



오메가는 현대백화점 판교점 부티크를 개장하고 스피드마스터 전시회를 열고 있다.
오메가의 현대백화점 판교점 부티크는 국내 오메가 백화점 매장 중 최대 규모를 자랑한다. 특히 최초로 백화점 매장 내에 CS센터를 구성해 고객들이 더욱 편리하게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CS센터에는 전문 워치메이커가 상주하며 전문적인 시계 수리 서비스를 신속하게 제공하고 있다. 또 매장에는 고객이 편안하고 심도있게 상담을 할 수 있도록 조용한 좌석이 마련돼 있다. 오메가 스피드마스터 전시회는 다음달 6일까지 계속 열린다. 매주 금·토·일 오후 2~6시에는 고객들을 위해 포토 서비스를 진행한다.



전시회에서는 2015바젤월드에서 선보인 스피드마스터 컬렉션의 신 제품을 국내 처음으로 대중에게 선보이고 있다. 특히 바젤월드에서 가장 많은 주목을 받은 ▶스피드마스터 문워치 실버 스누피 어워드 ▶스피드마스터 문워치 다크 사이드 오브 더 문 시리즈 등의 타임피스들이 두 개로 나뉜 공간에서 전시된다. 스피드마스터 문워치 다크 사이드 오브 더 문 피치블랙, 스피드마스터 문워치 다크 사이드 오브 더 문 세드나블랙, 스피드마스터 ’57이 특히 눈길을 끈다.



개방형 공간과 박스형 공간으로 나뉜 전시장에는 월면차와 우주 비행사가 입었던 우주복을 재연한 구조물들이 함께 전시돼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김승수 객원기자 kim.seu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