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JYJ 팬미팅 '감동', "3시간 넘는 시간 동안 온전히 팬들만을 위해…"

온라인 중앙일보 2015.08.27 00:01
[사진 일간스포츠]


JYJ가 팬들과 하나되는 특별한 시간을 가졌다.



씨제스 엔터테인먼트는 “JYJ가 지난 25일 잠실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5 JYJ 멤버십위크 팬미팅을 성황리에 마무리했다. 한, 일 팬 1만 명과 함께한 이번 팬미팅에서 박유천과 김준수는 팬들과 함께 만들어 간 이벤트부터 게임, 노래 선물까지 3시간이 넘는 시간 동안 온전히 팬들만을 위한 시간을 함께했다”고 전했다.



한국과 일본, 총 2회에 걸쳐 진행한 이번 팬미팅은 올해로 4번째를 맞는 JYJ 멤버십 위크 팬미팅에 대한 멤버들의 소감으로 첫인사로 입을 열었다. “어느덧 4회째를 맞는 멤버십위크, 재중이 형이 함께하지 못해 아쉽다. 궂은 날씨에도 이렇게 공연장을 가득 메워준 팬분들에 감사하고, 오늘 즐거운 시간 되었으면 좋겠다.”는 인사를 건넨 멤버들은 MC 붐과 함께 이번 팬미팅의 테마인 '핵심기억'을 함께 나누는 훈훈한 시간을 가졌다.



박유천과 김준수는 JYJ가 함께 한 무대에 선 KBS 연기대상의 '찾았다' 무대부터 방송 출연 없이 1위 후보에 오른 모습, 각종 수상 사진들을 보면서 그때의 추억을 회상하기도 했고, JYJ로 함께했던 미공개 사진을 보며 이야기꽃을 피우는 등 6년이라는 시간 동안 함께했던 멤버, 팬들과의 아름다운 기억들을 되새겨보는 시간을 가지며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만들었다.



박유천은 팬미팅을 끝내며 “매번 이야기 하지만 여러분들에게 이런 큰 사랑 받으며 산다는 게 참 매 순간이 벅찬 감동이다. 항상 JYJ 사랑해주셔서 감사하고, 얼른 셋이 모이는 날이 왔으면 좋겠다. 이 노래가 오래오래 기억에 남을 것 같다. 잘 다녀오겠습니다.”라는 입대 소감을 전했다.



김준수는 “여러분의 힘으로 JYJ가 이 자리까지 올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 감사하다는 말을 수백 번 해도 모자라지만 감사함을 느끼는 이 순간마다 계속 표현하려고 한다. 여러분의 눈빛, 고마움 잊지 못할 것 같다. 더 좋은 무대로 보답하겠다.”는 말을 끝으로 2015 JYJ 멤버십위크 팬미팅이 막을 올렸다.



온라인 중앙일보

JYJ 팬미팅

[사진 일간스포츠]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