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고경표 사과, '너 몇살이니?''조용히 가라' SNS로 막말 하더니…"경솔했다" 사과한 이유

온라인 중앙일보 2015.08.27 00:01




고경표가 블랙넛의 노래에 호감을 드러내 논란이 일고 있다.



고경표는 26일 자신의 SNS에 블랙넛의 '내가 할 수 있는 건'의 스트리밍 인증샷과 함께 "좋다..블랙넛"이라는 글을 게재했다.



블랙넛은 엠넷 '쇼미더머니4'에 출연하며 여성 혐오성 가사와 성행위를 연상케 하는 퍼포먼스 등으로 숱한 논란을 낳은 래퍼다.



고경표의 글에 팬들이 고경표에게 사실을 언급했고, 이에 고경표는 "저 노래에 무슨 여자 혐오? 너 몇살이니?" "그래 얘들아 이 노래가 좋다고.. 노래는 그냥 노래로 듣자"고 댓글을 달면서 논란이 더 커졌다.



이후 고경표는 "그냥 조용히 가라 난독증 심한 사람은 나도 불편하다"고 불쾌감을 드러냈으며 "오케이 그만!" 이라는 댓글을 단 뒤 해당 게시글을 삭제했다.



또 고경표는 한 팬의 "솔직히 그 논란 있는 가수를 좋아한다는 것보다 댓글이 더 충격이었다. 어떤 논란이 있는 가수인지 몰라서 그랬겠지 하는 마음이었는데 댓글을 보다 보니 전혀 그런 것 같지 않았고 이런 댓글을 남기는 팬들이 애초에 팬이 아니었다고 생각하는 게 더 충격이다"라는 말에 "죄송해요 안 좋은 모습 보여드리고 실망시켰네요"라고 사과했다.



고경표는 이후 "죄송해요.. 경솔했습니다. 답없는 반말은 정말 잘못이였어요.. 기분 상하신 분들 이 많은거 같습니다. 사과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죄송해요"라고 사과문을 게시했다.



그는 "수습 아닙니다 다른 가사를 찾아보았고 논란이 일어날만 하다고 생각이 들었고 다시 생각해보니 제 행동이 너무나 잘못되었다고 느껴지더라구요. 그래서 꼭 사과를 하고 싶었습니다. 그냥 글만 지우고 넘어가기엔 실망하신 분들이 많고 스스로의 행동이 부끄러워서요"라고 거듭 사과의 뜻을 밝히며 일단락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