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남북 고위당국자 접촉 비공개로 시작

중앙일보 2015.08.22 20:27
22일 오후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우리측 대표인 김관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홍용표 통일부 장관과 북측 대표로 황병서 조선인민군 총정치국장, 김양건 노동당 대남비서가 비공개로 회담을 하기 전 악수를 하고 있다. [사진 통일부]




남북이 22일 오후 6시경 판문점에서 고위급 접촉을 시작했다.



통일부 관계자는 "우리측 김관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홍용표 통일부 장관과 북한측 황병서 조선인민군 총정치국장, 김양건 조선노동당 비서가 참가하는 남북 고위당국자 접촉이 시작됐다"고 밝혔다.



판문점 남북 고위급 접촉은 당초 예정된 오후 6시보다 다소 늦게 시작된 것으로 알려졌다. 남북 고위당국자 접촉은 비공개로 진행돼 결과와 내용을 접촉이 종료된 후 알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접촉 종료 후 홍용표 장관이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로 복귀, 기자회견을 열고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이번 접촉은 북한군의 지뢰매설 도발과 이에 따른 우리군의 대북확성기 방송, 이어진 북한군의 포격도발 등 현안을 비롯해 남북관계 전반이 될 전망이다.



앞서 김규현 청와대 국가안보실 1차장은 이날 청와대 브리핑에서 "남북은 '현재 진행 중인 남북관계 상황'과 관련, 오후 6시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김관진 국가안보실장, 홍용표 통일부 장관과 북측에서 황병서 군 총정치국장, 김양건 노동당 비서와 접촉을 갖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김영주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