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긴급] 靑 "김관진·홍용표-北황병서·김양건, 오후 6시 판문점 접촉 합의"

중앙일보 2015.08.22 15:25


















북한의 포격도발 이후 군사적 충돌 위험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김관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황병서 북측 총정치국장이 22일 오후 6시 판문점에서 접촉키로 했다.



김규현 청와대 국가안보실 제1차장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가진 브리핑에서 “남과 북은 현재 진행되고 있는 남북 관계 상황과 관련해 우리시간 오늘 오후 6시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우리측 김관진 국가안보실장과 홍용표 통일부 장관, 북측의 황병서 총정치국장과 김양건 당 비서간 접촉을 갖기로 오늘 오후 합의했다”고 말했다.



김 차장은 이어 ”북한은 어제 오후 4시경 김양건 당비서 명의 통지문을 통해 김관진 실장과 김양건 당 비서와의 접촉을 제의해 왔으며 이에 대해 우리 측은 같은 날 6시경 김관진 국가안보실장 명의로 김양건 당 비서가 아닌 황병서 총정치국장이 접촉에 나오라는 수정 통지문을 보냈다”며 “이러한 우리측 수정 제안에 대해 북측은 오늘 오전 9시경 황병서 총정치국장과 김양건 당 비서가 나오겠다고 하면서 김관진 실장과 홍용표 장관이 나올 것을 요청했다”고 덧붙였다. 김 차장은 “우리 측은 이러한 북측 의견을 받아들여 오늘 오후 6시에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북측과의 접촉을 가질 것을 제의했으며 북한은 이를 수용했다”고 설명했다.



신용호 기자 novae@joongang.co.kr



김규현 청와대 국가안보실 제1차장 브리핑 전문



남과 북은 현재 진행되고 있는 남북관계 상황과 관련해 우리시간 오늘 오후 6시 판문점 평화의집에서 우리측 김관진국가안보실장과 홍용표 통일부 장관, 북측의 황병서 총정치국장과 김양건 당비서간 접촉을 갖기로 오늘 오후 합의했다.



북한은 어제 오후 4시경, 김양건 당비서 명의 통지문을 통해 김관진 국가안보실장과 김양건 당비서와의 접촉을 제의해왔으며 이에 대해 우리 측은 같은 날 오후 6시경 김관진 실장 명의로 김양건 당비서가 아닌 황병서 총정치국장이 접촉에 나오라는 수정 통지문을 보냈다.



이런 우리측 수정제안에 대해 북측은 오늘 오전 9시30분경 황병서 국장과 김양건 당비서가 나오겠다고 하면서 김관진 실장과 홍용표 장관이 나올 것을 요청했다.



우리측은 이러한 북측 의견을 받아들여 오늘 오후 6시에 판문점 평화의집에서 북측과의 접촉을 가질 것을 제의했으며 북한은 이를 수용했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