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맹희 영결식에 이재용·이부진·이서현 참석…이재현 회장 전날 빈소서 '눈물의 작별'

중앙일보 2015.08.20 09:39
투병 중인 이재현(55) CJ그룹 회장이 마지막 밤을 아버지와 함께했다.



20일 CJ그룹에 따르면 이 회장은 발인 전날인 19일 오후 11시30분쯤 아버지 고(故) 이맹희 CJ그룹 명예회장의 시신이 안치된 서울대학교병원 장례식장 지하 1층 입관실을 찾았다.



지난 17일 입관식에 이어 두번째다. 이 회장은 중국 베이징에서 별세한 아버지의 임종은 물론 감염 우려 탓에 빈소를 지키지도 못했다.



지난 2013년 신장이식 수술이후 거부반응이 심각해 면역억제 치료와 감염관리를 병행하는 와중에 말초 신경과 근육이 위축되는 ‘샤르콧-마리-투스’가 악화됐기 때문이다. 이 회장은 형집행 정지 상태에서 서울대학교병원에 치료를 받고 있다. CJ측은 “의사는 감염우려를 이유로 격리를 권고했지만 이 회장이 발인식에 앞서 마지막 장자의 도리를 다하고 싶어했다”고 밝혔다.



CJ에 따르면 이 회장은 부인 김희재 여사와 아들 선호 씨 등 직계가족들만 대동하고 입관실로 들어가 아버지 관을 수차례 쓰다듬으며 눈물을 흘렸다. 10여분 가량 눈물을 삼켰다 흘렸다를 반복하다가 입관실을 나섰다.



CJ 관계자는 “(이 회장이) 어릴 때부터 오랫동안 명예회장님과 떨어져 지내다 보니 살가운 감정이 많지 않을 줄 알았는데 관을 부여잡고 흐느끼는 모습을 보니 마음이 짠하더라”고 말했다.



앞서 이 회장은 베이징에서 아버지의 시신이 운구된 지난 17일 오후 8시쯤 입관식 후반부에 참석했다. 환자복을 입고 마스크를 쓴 차림으로 휠체어에 탄 채였다.



당시 입관식에는 한솔 이인희 고문과 신세계그룹 이명희 회장, 홍라희 삼성 리움미술관장 등 삼성가 친인척들도 함께 했지만 이 회장은 이들이 떠난 후 직계가족만 남은 상태에서 들어와 서로 마주치지는 않았다. 관을 봉인하기 전 마지막으로 아버지의 모습을 지켜보던 이 회장은 눈시울이 점점 붉어지다가 관이 닫히는 순간 참았던 눈물을 터뜨리며 크게 오열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맹희 명예회장은 자신의 회고록 『묻어둔 이야기』에서 아들에 대한 애틋함을 수 차례 표현하기도 했다.



그는 “내가 보수적인 사람이어서 그런지 모르지만 아무래도 대할 때 마음이 늘 푸근한 것은 딸보다는 아들, 그 중에서도 맏아들”이라며 “‘누구의 아들’이라는 이름으로 불리는 일생을 살아본 나는 재현이가 ‘누구의 맏손자’라는 이름으로 일생을 살아가게 된다는 점에서 애비로서 늘 가슴이 아팠다”고 썼다.



CJ그룹은 “고 이맹희 회장의 빈소가 서울대학교병원에 마련된 것도 아버지를 국내에 모시지 못한 것을 항상 안타까워했던 이 회장이 아버지 가는 길이라도 가까이 하겠다는 의사를 존중한 가족들의 배려였다”고 밝혔다.



이날 오전 8시쯤 중구 필동 CJ인재원에서 진행된 고 이맹희 명예회장 영결식에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제일모직 사장 등이 참석했다.



이부진·이서현 사장은 빈소를 두 번 방문한데 이어 영결식도 함께했다.



이재용 부회장 역시 지난 19일 바흐 IOC 위원장과 단독 만찬을 갖는 등 업무로 바쁜 가운데에서도 이날 이른 아침부터 영결식에 참석했다.



이소아 기자 lsa@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