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냉장고를 부탁해' 최현석, 김풍에 "화가 난다"…살벌한 분위기?

온라인 중앙일보 2015.08.17 17:26
‘냉장고를 부탁해’




'냉장고를 부탁해' 최현석, 김풍에 "화가 난다"…살벌한 분위기?



‘냉장고를 부탁해’ 김풍이 또 한번 일취월장한 요리 실력을 선보여 셰프들을 놀라게 했다.



17일(월) 밤 9시 40분에 방송될 JTBC 푸드 토크쇼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김풍은 평소 식사를 잘 챙겨 먹지 않는다는 10년차 기러기 아빠 김영호를 위해 아주 간단한 재료를 이용한 요리를 선보였다.



지난 주, 스승 이연복과의 요리대결에서 패배했지만 역대급 요리를 탄생시키며 극찬을 받았던 김풍은 이번에는 영원한 라이벌 샘 킴을 대결상대로 맞아 물오른 요리 실력을 맘껏 뽐냈다.







김풍은 바쁘게 움직이는 샘 킴에 비해 여유롭게 요리를 선보였는데, 김풍의 음식을 시식한 최현석은 “화가 난다. 김풍의 요리에서 어머니의 손맛이 느껴진다”며 극찬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게스트 김영호도 “성의 없이 만든 것 같은데 맛있다"며 김풍이 전문 셰프가 아니라는 것에 또 한 번 놀라는 모습을 보였다는 후문. 샘 킴과 김풍의 요리 대결의 승자는 누구에게 돌아갈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이날 김영호는 “10년째 기러기 생활을 하고 있다. 집에서 음식을 아예 안 한다. 물 종류 밖에 없다”며 냉장고 공개 전부터 MC 김성주, 정형돈과 셰프들을 긴장하게 만들었다.



실제 녹화에서 공개된 김영호의 냉장고 속에는 음료들과 물에 타먹을 수 있는 가루 재료들이 많이 들어있었지만, 그마저도 꺼내 먹은 흔적이 거의 없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심지어 김영호는 자신의 냉장고 속 재료 대부분을 알지 못해 도리어 MC들이 설명을 해야 하는 상황에 이르렀고, 급기야 ‘냉장고를 부탁해’ 최초로 냉장고 속 물건을 맞히는 퀴즈타임까지 열리는 슬픈 상황이 벌어졌다.



한편 10년차 기러기 아빠 김영호의 눈물 없이 볼 수 없는 냉장고는 오늘(17일) 오후 9시40분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공개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JTBC ‘냉장고를 부탁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