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9월 국제선 유류할증료 "제로"…2009년 이후 처음, 이유는?

온라인 중앙일보 2015.08.17 16:08


국제유가 하락으로 9월 국제선 항공권의 전 노선 유류할증료가 0원이 된다.



17일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에 따르면 유류할증료는 싱가포르항공유의 갤런당 평균값이 150센트 이상일 때 부과하고, 150센트 밑으로 내려가면 부과하지 않는다.



기름 값이 내려갔던 지난 2009년 3∼8월 6개월 간 국제선 유류할증료는 0원이었으나 이후 계속해서 유류할증료가 부과됐다.



지난해 말부터는 저유가 상태가 지속하더니 오는 9월 유류할증료의 기준이 되는 7월16일∼8월15일 싱가포르항공유의 갤런당 평균값이 146.2센트로, 150센트 밑으로 떨어졌다. 이에 따라 9월1일부터 30일까지 발권하는 국제선 항공권은 미주노선, 동남아노선 할 것 없이 모두 유류할증료가 붙지 않는다.



8월 유류할증료(편도기준)는 미주·유럽·아프리카 노선은 1만7천원대, 중동·대양주 노선은 1만6천원대이다. 국내선 유류할증료는 8월 3천300원에서 9월 2천200원으로 내려간다.



온라인 일간스포츠

<사진=MBC뉴스캡쳐>

9월 국제선 유류할증료, 9월 국제선 유류할증료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