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폭처럼 조직 만들고 영업방해…콜밴기사들 무더기 적발

중앙일보 2015.08.17 14:54
조직폭력배처럼 조직을 결성해 다른 콜밴 기사들의 영업을 방해한 이들이 무더기로 경찰에 적발됐다.



인천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17일 업무 방해 및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콜밴 기사 박모(54)씨 등 2명을 구속하고 다른 콜밴 기사 23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박씨 등은 2012년 5월부터 올해 3월까지 24차례에 걸쳐 김모(69)씨 등 다른 콜밴 기사들의 영업을 방해하고 폭력을 휘두른 혐의다.



경찰 조사 결과 이들은 인천국제공항 1층 입국장 호객 영업권을 독점하기 위해 2005년 5월 '인천공항콜밴'이라는 조직을 결성했다. 이후 다른 콜밴 기사들에게 가입비 200만원과 월 20만~25만원을 자릿세로 받았다.







또 "자릿세를 내지 않으면 영업을 못하게 방해한다" 등의 행동강령을 만들고 이를 지키지 않으면 '조직 퇴출' 등 징벌하기도 했다고 경찰은 전했다.



이들은 다른 기사들을 폭행하거나 협박해 영업을 못하도록 방해했다. 일부는 조직에 가입하지 않은 콜밴 기사들의 영업을 눈감아주는 대가로 금품을 받아 챙기기도 했다. 또 공항공사의 단속 용역 직원들에게도 욕설을 하거나 집단으로 위력을 과시해 불법영업을 계속했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확인된 피해자만 10여 명"이라며 "공항에서 내외국인을 상대로 한 불법 호객행위를 근절하기 위해 공항공사와 합동으로 지속적인 단속을 벌일 예정"이라고 말했다.



인천=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