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단여성, 재취업시 월급 평균 175만원 원해

중앙일보 2015.08.17 11:19
결혼과 육아 등으로 경력이 단절된 여성(이하 경단여성)들이 희망하는 급여 수준은 평균 월 175만원 선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경련 중소기업협력센터(이하 협력센터)가 취업포털 커리어와 공동으로 30세 이상 경단여성 274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다.



이에 따르면 경단여성들이 희망하는 월 임금은 이들이 최종 직장에서 받았던 급여(월 198만원)의 88.4%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희망 월 임금 분포와 관련해선 ‘150만원 이상~200만원 이하’가 전체 응답자의 43.7%로 가장 많았고, ‘100만원 이상~150만원 이하’라고 응답한 이는 전체의 41.8%였다. 250만원 이상의 월급을 원한 여성은 전체 응답자의 6.9%였다. 경단여성의 희망임금과 최종임금 사이에 차이가 크지 않은 이유에 대해 협력센터 측은 “20~30년 재직 뒤 퇴직하는 남성들은 최종임금과 희망임금의 격차가 크지만, 경단여성의 경우 경력 자체가 짧고, 최종임금 자체가 높지 않은 만큼 희망임금과의 차이가 적을 수 밖에 없다”고 밝혔다. 한편 경력단절 이유로는 출산ㆍ육아 등을 이유로 직장을 그만둔 경우가 전체의 47.4%였고, 결혼(15.7%)과 직업장래의 불투명성(9.9%), 그리고 학업(9.1%)이 뒤를 이었다.



이수기 기자 retali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